• 박효신, 콘서트 암표·불법거래와의 전쟁 선언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6

    • 조회 : 5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박효신이 단독 콘서트 2차 티켓오픈을 앞두고 암표와의 전쟁을 선언하며 티켓 불법 거래 근절에 앞장선다.

     

    박효신의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박효신 LIVE 2019 LOVERS : where is your love?' 콘서트의 2차 티켓오픈 일정을 확정했다. 오는 5월 2일 오후 8시에 2차 티켓을 오픈하며, 예매 가능한 공연 회차는 7월 7일(일), 7월 11일(목), 7월 13일(토) 공연이다.

     

    박효신[사진=글러브엔터]

    이와 함께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공연 티켓 불법 거래 및 부정 예매 건에 대한 강력한 조치 방안을 밝혔다. 불법 거래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신고를 접수 받고 있으며, 확실한 불법거래 정황이 파악되면 사전 안내 없이 예매 취소 처리된다.

     

    또 팬클럽 정회원 중 선예매 티켓 불법 거래가 확인될 경우에는 소울트리 정회원 제명 절차가 진행되는 등 강도 높은 대처가 이뤄진다.

     

    이와 같은 조치를 취한 것은 지난 4월 18일 열린 1차 티켓 오픈에서 티켓을 구하지 못한 팬들을 대상으로 터무니 없는 프리미엄을 얹어 티켓을 불법적으로 양도 및 판매하는 상황이 확인됐고 매크로를 통해 티켓을 다량으로 부정 예매하는 사례도 발견되고 있기 때문이다.

     

    박효신과 소속사는 매번 티켓팅으로 전쟁 아닌 전쟁을 치르는 팬들의 공연 관람 권리를 지키고, 올바른 공연 문화 정착에 나선다는 취지다.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예매처가 아닌 직거래 혹은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 등을 통한 티켓 불법 거래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말도 안되는 고액의 가격으로 어느새 부르는 게 값이 되어버린 티켓 불법 거래가 성행하는 것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 본격적으로 암표와의 전쟁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박효신 단독 콘서트에 많은 성원을 보내주시고 벌써부터 뜨거운 예매 열기로 기대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며 "공연의 발전을 가로막는 티켓 불법거래에 대한 강경한 대응을 통해 건전한 공연 문화 조성을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효신 LIVE 2019 LOVERS : where is your love?'는 세상이라는 캔버스 위에 다양한 우리의 사랑이야기라는 주제로 열리며, 국내 솔로가수로는 최초로 올림픽체조경기장 역사상 가장 많은 관객인 10만여명 규모로 6월 29일(토)부터 6월 30일(일), 7월 5일(금), 7일(일), 11일(목), 13일(토)까지 약 3주간 총 6회에 걸쳐 열린다.

     

    공개된 6회 공연 외에도 추가적으로 이색적인 행사를 개최할 가능성도 열어 두고 있어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


    정병근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