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럭시S10 5G 美서 예판 시작…5월16일 출시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6

    • 조회 : 2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의 사전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가격은 한국과 비교해 최소 10만원 이상 높게 책정됐다.

     


     

    버리이즌은 25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갤럭시S10 5G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식 출시일은 다음 달 16일이다.

     


     

    갤럭시S10 5G 출고가는 미국에서 ▲256기가바이트(GB) 모델이 1천300달러(151만1천원), 512GB 모델이 1천400달러(약 162만8천원)로 책정됐다.

     


     

    갤럭시S10 5G는 지난 3일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상용화됐다. 국내 기준 출고가는 ▲256 GB 139만7천원 ▲512GB 155만6천500원이다.

     


     

    갤럭시S10 5G는 최대 2Gbps 다운로드가 가능한 LTE 카테고리 20 규격과 5G를 동시에 지원한다. 6.7인치 대화면, 증강현실(AR)을 지원하는 3차원(3G) 심도 카메라, 4천500밀리암페어시(mAh) 배터리 등 5G 서비스를 염두한 하드웨어가 탑재됐다.

     


    버라이즌이 갤럭시S10 5G 사전예약 판매를 시작했다.(사진=홈페이지 캡처)

     

    버라이즌은 '모토Z3' 출시와 함께 시카고와 미니애폴리스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5G 상용화 지역을 연내 20곳 더 늘린다. 애틀랜타, 보스턴, 샬럿, 신시내티, 클리블랜드, 콜럼버스, 댈러스, 디모인, 덴버, 디트로이트, 휴스턴, 인디애나폴리스, 캔자스시티, 리틀록, 멤피스, 피닉스, 프로비던스, 샌디에이고, 솔트레이크시티, 워싱턴DC 등이다.

     


     

    앞서 버라이즌은 모토로라의 모토 Z3로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상용화한 바 있다. 다만 모토Z3는 2017년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채택됐던 퀄컴 스냅드래곤 835를 탑재해 5G 서비스를 이용할 때마다 '5G 모토 모드' 모듈을 끼워써야 한다. 이에 모토Z3를 온전한 5G 스마트폰으로 보기에 애매하다는 지적도 있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