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판 다이크, PFA '올해의 선수'…14년만의 수비수 수상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9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리버풀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가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회(PFA)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PFA는 29일(한국시간) 판 다이크가 PFA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과 에당 아자르(첼시)가 경합했으나 판 다이크에 미치지 못했다.

     

    2018년 1월 사우샘프턴에서 리버풀로 이적한 판 다이크는 이견 없는 유럽 최고 수비수 중 하나. 193㎝의 큰 신장을 활용한 공중볼 경합 능력과 타월한 상황 판단으로 리버풀의 최후방을 든든히 지켰다.

     

    [EPL 공식 페이스북]

    수비수가 PFA 올해의 선수로 뽑힌 건 2004-2005시즌 존 테리(첼시) 이후 14년 만이다. 네덜란드 선수로는 데니스 베르캄프(1997~1998), 루드 판 니스텔루이(2001~2002), 로빈 판 페르시(2011~2012)에 이어 4번째다.

     

    판 다이크는 "매주 함께 뛰는 선수들의 투표로 상을 받는다는 건 무척 영광스럽다"며 "이 상을 수상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영플레이어상은 스털링에게 돌아갔다. 여자 부문 올해의 선수상은 비비안 미에데마(아스날)가 차지했다. 후보에 올랐던 지소연(첼시)은 아쉽게 수상에 실패했다. 여자 부문 영플레이어상은 조지아 스탠웨이(맨체스터 시티)가 수상했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김형태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