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녹두꽃' 박혁권, 비정한 父·탐욕의 이방…희대의 악인 변신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9

    • 조회 : 2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박혁권이 SBS '녹두꽃'으로 성공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서 전라도 고부 관아의 악명 높은 이방이자 만석꾼 '백가' 역을 맡은 배우 박혁권이 탐욕스러운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박혁권은 지난 26일 방송된 '녹두꽃' 1화에서 고부 군수 조병갑(장광 분)과 결탁하여 방곡령을 내리는 등 백성들의 고혈을 짜내며 갖은 부정을 저지르는 악랄한 캐릭터로 첫 등장을 알렸다.

     

    박혁권은 출신에 대한 콤플렉스로 두 아들마저도 자신의 사리사욕을 위해 이용하고 차별했다. 본처의 여종을 범해 낳은 얼자 백이강(조정석 분)에게는 이름 대신 '거시기'라는 호칭을 쓰며 자신의 개처럼 부리는 것에 반해, 유학을 마치고 온 본처의 적자 백이현(윤시윤 분)를 위해서는 뇌물 청탁도 서슴지 않았다.

     

    또한 과거 시험을 앞둔 아들 이현을 위해 자신의 땅을 시험관들에게 뇌물로 바쳤다고 말하며 "지지리도 가난한 아전집 아들로 태어나서, 이날 이때까지 아전 나부랭이로 살았지만 죽을 때는 정승 아버지로 죽고 싶다"라며 출세욕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SBS]

    뿐만 아니라 박혁권은 이강에게 새로 부임한 신관사또를 죽이라고 사주하며 피도 눈물도 없는 야욕을 보였다. 이를 알게 된 이현이 "어떻게 아들에게 살인을 하라 하실 수가 있습니까?"라고 묻자, 박혁권은 "이현아, 세상은 말이야. 잡아먹지 않으면 잡아먹히는 데야. 어미가 잡아 먹히잖아? 그러면 새끼도 죽는다?"라며 자신의 악행을 정당화했다.

     

    27일 방송된 '녹두꽃' 3, 4화에서는 민란이 일어나자 박혁권이 금괴를 챙겨 급히 도망치려다 성난 민초의 칼을 찔려 쓰러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자인(한예리 분)의 집으로 피신한 박혁권과 이강은 자인에게 쌀을 시세의 반값에 넘기기로 하고 헛간에 숨어들었다.

     

    가까스로 의원을 불러 상처를 치료한 박혁권은 헛간에 들이닥친 누군가의 기척에 급히 몸을 숨기며 불안감에 떨다가, 그 정체가 이현임을 알아채자 "과거는 어쩌고! 과거를 봐야지!"라고 소리쳤다.

     

    이어 민초들에게 발각될 위기에 처했던 박혁권은 이현의 도움을 받아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고, 신관사또의 부임으로 민란이 사그라지자 한층 극악무도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시청자들을 경악게 했다. 또한 박혁권은 민란으로 죽을 위기를 겪고도 "싹 털려버렸으니 수금이나 하러 갈까나?"라는 서늘한 대사를 남기며 종잡을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박혁권은 '녹두꽃'을 통해 탐욕스럽고 악랄한 백가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성공적인 연기 변신으로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