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런닝맨' 측 "'머니게임' 참고했다, 사전 연락 못해 죄송 "

    • 매일경제 로고

    • 2019-04-29

    • 조회 : 1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런닝맨' 측이 네이버 웹툰 '머니게임' 표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9일 '런닝맨' 측은 "배진수 작가님의 '머니게임'을 참고하여 변형했다"고 입장을 냈다.

     

    제작진은 "배진수 작가님의 팬이기도 한 제작진은 '머니게임'의 콘셉트가 '런닝맨'과 어울린다 판단해 참고해서 레이스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또 "네이버 웹툰과 배진수 작가님께 사전에 연락 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28일 방송한 '돌아온 유임스본드-1억 원의 사나이' 편은 네이버 웹툰 '머니게임'과 비슷한 포맷이 등장해 표절 논란이 불거졌다.

     

    이날 게임은 멤버들은 각자 컨테이너에 들어가 9시간을 버틴 후 남은 상금을 N 분의 1만큼 획득했다. 멤버들은 1시간 단위로 문이 개방 됐으며, 개별 지출은 전체 비공개 처리됐다. 게임이 진행되는 동안 본드걸 이솜과 유임스본드 유재석이 스파이를 찾아 검거하면 상금을 차지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머니게임' 역시 참가자들이 100일간 스튜디오에서 생활하면서 상금을 최대한 많이 남겨야 하는 내용이다. 각 참가자가 구매한 물건은 총상금에서 차감되며 남은 상금을 균등하게 분배된다는 점이 '런닝맨'과 닮았다.

     

    이와 관련 '머니게임' 배진수 작가는 "사전에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했다"고 했고 네이버웹툰 측은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