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욕설 논란' 김태형, 벌금 200만원 징계 확정

    • 매일경제 로고

    • 2019-04-30

    • 조회 : 2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경기 중 상대팀에 대한 폭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벌금 200만원을 물게 됐다.

     

    KBO는 30일 오전 11시 KBO 회의실에서 상벌위원회를 개최하고 지난 28일 잠실야구장에서 있었던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의 벤치클리어링,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있었던 삼성 내야수 김상수의 퇴장 관련 내용을 심의했다.

     

    상벌위원회는 상대팀 선수단에 욕설 등의 폭언을 한 김태형 감독에게 KBO 리그규정 벌칙내규에 의거해 2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또 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폭언을 한 양상문 롯데 감독에게는 엄중경고 조치했다.

     

    [출처=사진=이영훈기자]

    상벌위원회는 경기장 내에서 선수단에게 모범이 되어야 할 감독이 상대팀에 대한 존중이 부족한 비신사적 행위로 경기장 질서를 어지럽히고, 경기 운영을 지연시킨 책임을 물어 이같이 제재했다고 밝혔다.

     

    KBO는 이와 함께 선수들의 부상 방지와 안전을 위해 경기 중 위험한 플레이에 대해 심판진에게 더욱 엄정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고, 이를 각 구단에 통보했다.

     

    한편 같은 날 대구 LG와 삼성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대한 불만으로 그라운드에 헬멧을 집어던지는 거친 행동으로 퇴장당한 삼성 김상수에게는 KBO 리그규정 벌칙내규에 의거해 제재금 50만원을 부과했다.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