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Z현장] ‘프로듀스X101’ 측 “이미 데뷔한 아이돌? 간절함-에너지 기준으로 선정”

    • 매일경제 로고

    • 2019-04-30

    • 조회 : 1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 우석, 진혁, 성현, 승우, 병찬 (사진=변진희 기자)
    ▲ 우석, 진혁, 성현, 승우, 병찬 (사진=변진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프로듀스X101’ 제작진이 데뷔 경험이 있는 아이돌을 출연시킨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에서 Mnet ‘프로듀스X101’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용범 부장, 안준영 PD, 이동욱, 이석훈, 신유미, 치타, 배윤정, 권재승, 최영준, 연습생들이 참석했다.

     

    이번 시즌에는 이미 데뷔 경험이 있는 업텐션, 빅톤, 마이틴, 인투잇 등의 멤버들이 연습생 신분으로 돌아가 도전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이날 김용범 부장은 “기존에 데뷔했던 친구들을 받아도 되느냐, 마느냐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궁극적으로 이 친구들에게 간절함이 있고, 에너지가 있느냐가 기준이었다. 어떤 프로그램에 나왔는지, 어떤 그룹의 출신인지가 중요하지 않았다. 그래서 선정된 101명의 연습생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안준영 PD는 “시즌1에서는 연습생만을 다뤘다면, 이제는 아이돌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미 데뷔한 아이들도 마찬가지라 생각했다. 서로 경쟁하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데뷔한 친구들도 함께하기로 한 거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연습생들의 인성 문제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안준영 PD는 “연습생과 3번 정도 미팅을 가졌다. 혹시라도 과거에 잘못된 점이 있다면 허심탄회하게 말해줘야 한다고 한다. 연습생에게 물어보고, 회사를 통해서도 이야기를 하는 과정을 거쳤다. 저희는 연습생과 기획사를 전적으로 믿어야 하는 입장이다. 노이즈가 나오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프로듀스X101’은 오는 5월 3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변진희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