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니지’도 부분유료화 대열 합류… 21년 ‘고집’ 꺾어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2

    • 조회 : 16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요금제를 정액제에서 부분 유료화로 바꾼다. 접속 문턱을 낮춰 전성기를 접속자를 늘리겠다는 계획이 엿보인다.

     

    ‘리니지’는 지난 21년간 정액제 요금제로 운영됐다. 정액제는 한 달 이용요금을 내고, 자유롭게 게임을 즐기는 수익모델(BM)이다. 온라인게임 초기부터 사용된 고전적인 방식이다.

     

    정액제는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데 도움이 되지만, 진입 문턱을 높인다는 문제가 있다. 실제로 ‘리니지’를 즐기기 위해서는 약 3만원의 요금을 내거나, PC방에서 접속해야 했다. 이런 불편함을 줄이면 유저가 늘어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리니지는 리마스터 업데이트와 한달 이용권을 모든 유저에게 제공해 PC방 지표를 반등 시킨 바 있다(사진=게임트릭스와 더로그가 집계한 점유율과 순위)

    실제로 엔씨소프트는 지난 2016년 12월 ‘블레이드앤소울’ 수익모델을 부분유료화(F2P)로 바꿔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최근 대규모 업데이트 ‘리니지 리마스터’ 당시 한 달 이용권을 모든 유저에게 선물해 지표를 반전하기도 했다. 4월 11일 기준으로 PC방 인기순위는 9위까지 올랐고, 점유율도 2.3%(4월 11일, 더로그 집계)로 반등했다. 정액제를 포기한 근거라 할 수 있다.

     

    정액제가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아인하사드의 가호’의 30일 기간제 아이템이 정액제를 대체한다. 이 상품은 사냥 경험치와 아이템 획득률을 높여주는 버프형 상품이다. 공지에 따르면 30일 동안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서삼광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인기 게임 코스프레

    더보기

      컴퓨터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