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스트롯', '닥터 프리즈너' 결방 효과 톡톡…역대급 시청률 18%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3

    • 조회 : 1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미스트롯'이 종편 시청률의 새 역사를 쓰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무려 1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일 밤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은 시청률 15.1%와 18.1%(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각각 기록했다.

     

    [사진=TV조선]

    이는 동시간대 방송된 지상파, 종편을 통틀어 최고 시청률이다. 이날 '미스트롯'은 강력한 경쟁작인 KBS 2TV '닥터 프리즈너'의 결방 효과도 톡톡히 봤다.

     

    이날 특별판으로 편성된 '닥터 프리즈너'는 6.8%와 6.0%를 기록했다. MBC '더뱅커'는 4.1%와 4.7%를, SBS '빅이슈'는 2.9%와 3.7%를 차지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미스트롯' 결승전으로 그려졌다. 그리고 1대 진은 송가인에게 돌아갔다. 초반부터 강력한 우승자로 점쳐졌던 송가인은 압도적인 가창력과 좌중을 사로잡는 무대 매너로 시청자들가 마스터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송가인의 무대를 본 장윤정은 "가요사에 이름이 남을 것"이라고 했다. 송가인의 뒤를 이어 정미애와 홍자가 각각 선과 미를 차지했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