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차, EV 트렌드 코리아서 전기차 2종·AI 기술 전시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2

    • 조회 : 3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

    기아자동차가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B홀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기아차의 대표 전기차인 ‘쏘울 부스터 EV’, ‘니로 EV’와 함께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이하 R.E.A.D. 시스템)’ 등을 전시하고, 고객 경험 확대 및 기아차 전기차 경쟁력 체험을 위한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EV 트렌드 코리아 2019는 전기차 민간보급 확대를 위해 정부 주도 하에 열리는 서울 유일의 전기차 엑스포로, 2일(목)부터 5일(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기아차가 이번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 전시하는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는 국내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대표 모델이다.

     


     

    쏘울 부스터 EV는 정부 공인 1회 충전 시 총 386km를 주행할 수 있어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기아자동차 EV 트렌드 코리아 2019 부스 (사진=지디넷코리아)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kW(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우수한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385km에 달한다.

     


     

    또한 ▲전장 4천375mm ▲전폭 1천805mm ▲전고 1천570mm(루프랙포함) ▲축거 2천700mm의 제원으로 동급 최대 규모의 실내 공간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이번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 등 양산차 외에도 기아차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집약한 인공지능(AI) ‘R.E.A.D. 시스템’ 또한 선보인다.

     


     

    R.E.A.D. 시스템은 자동차가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결과로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학습한 뒤,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인식하고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기아차는 R.E.A.D. 시스템에 적용된 또 다른 혁신 기술인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도 선보인다.

     


     

    음악 감응형 진동 시트는 탑승자가 단순하게 음악을 듣는 것을 넘어 온몸으로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연주되는 음악의 주파수와 비트에 따라 차량 시트의 패드 및 등받이에 진동이 울리는 기술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동화 시대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전기차는 물론, 운전자의 니즈와 감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첨단 기술 R.E.A.D. 시스템 체험을 통해 고객분들께서 감성 주행의 시대를 경험해보시길 바란다”며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도 운전자의 즐거움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기아차가 되겠다”고 밝혔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