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면가왕', 운명의 데스티니는 케이시…베니스 3R 진출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5

    • 조회 : 28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복면가왕'에서 '운명의 데스티니'는 가수 케이시였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걸리버'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들의 2,3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첫번째 무대에서는 '운명의 데스티니'와 '베니스'의 경합이 그려졌다. '운명의 데스티니'는 가수 이소라의 '난 행복해'를, '베니스'는 가수 한동근의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를 솔로곡으로 불렀다.

     

    [사진=MBC 방송캡처]

    대결 결과 '베니스'가 61 대 38로 3라운드에 진출했다. 아쉽게 패해 가면을 벗은 '운명의 데스티니'는 케이시였다.

     

    케이시는 "'그때가 좋았어' 발매하기 전에 엄청 힘들었다.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데 사람들이 몰라주는 것 같아서 힘들었는데 갑자기 (음원차트) 순위가 올라가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케이시는 "'복면가왕'에 너무 나오고 싶었는데 나올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고 웃으며 출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