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면가왕', 베니스는 뮤지컬 배우 윤형렬…"3년만의 출연, 즐겼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5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복면가왕'에서 '베니스'는 뮤지컬 배우 윤형렬이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걸리버'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들의 2,3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3라운드 무대에서 '베니스'는 가수 테이의 '사랑은...향기를 남기고'를, '체게바라'는 가수 윤종신·정준일의 '말꼬리'를 솔로곡으로 불렀다.

     

    [사진=MBC 방송캡처]

    대결 결과 '체게바라'가 52 대 47로 가왕전에 올라갔다. 5표 차이로 아쉽게 패해 가면을 벗은 '베니스'는 윤형렬이었다.

     

    사비로 걸그룹 춤을 준비했다고 밝힌 윤형렬은 "시각적 공해를 일으킨 것 같아 죄송하다"고 웃었다.

     

    윤형렬은 "3년 전에 출연했을 때는 욕심과 긴장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상황을 즐기면서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