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즌 2승' 후랭코프 "어린이날 승리, 너무 기분 좋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5

    • 조회 : 1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 외국인 투수 세스 후랭코프가 올 시즌 최고의 피칭을 선보이며 팀의 4연승을 견인했다.

     

    후랭코프는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5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두산의 11-2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이영훈기자]

    후랭코프는 이날 1, 2, 3회를 삼자범퇴 처리하면서 LG 타선을 압도했다. 4회초 1사 1·2루, 6회초 2사 1·3루의 고비가 있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공격적인 투구로 범타를 유도해내면서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후랭코프는 이후 팀이 11-0으로 크게 앞선 7회초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상태에서 김승회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이날 등판을 마쳤다.

     

    직구, 커브, 체인지업, 투심 패스트볼, 컷 패스트볼 등 106개의 공을 던졌고 직구 최고구속은 151km를 기록했다. 올 시즌 개막 후 첫 무실점 경기와 함께 2승째를 따내면서 쾌조의 컨디션을 과시했다.

     

    후랭코프는 경기 후 "오늘은 야수들의 많은 득점 지원 덕분에 편하게 던질 수 있었다"며 "주말 3연전 스윕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다는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후랭코프는 이어 "오늘이 어린이날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며 "평소 어린이 팬들을 정말 좋아해 캐치볼도 함께 하고는 하는데 그래서 오늘 승리가 더 기분 좋게 다가온다"고 덧붙였다.

     

    김태형 두산 감독도 "후랭코프가 좋은 투구를 보여줬다"며 "오랜만에 승리투수가 됐는데 축하한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잠실=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잠실=김지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