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듀X101', 윤서빈 일진 논란→퇴출 요구…JYP·엠넷 입장 밝힐까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7

    • 조회 : 33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프로듀스X101' 윤서빈이 일진설 논란에 휘말리면서 JYP, 엠넷의 입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윤서빈의 과거 폭로글이 유포됐다. 한 네티즌은 윤서빈이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했고, 학폭이 일상인 일진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네티즌은 "SNS 계정도 삭제하고 잠수 타다 이렇게 TV에 나온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한 남성이 교복을 입고 흡연하고 있사진, 음주 사진 등과 함께 SNS 상에서 욕설한 것을 캡처한 게시물도 공개했다. 개명 후 출연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사진=엠넷]

    반면 '사진 속 남자가 윤서빈이 아니다' '학창시절 나쁜 학생은 아니었다' 등의 주장도 제기됐다.

     

    '프로듀스X101'이 화제성이 높은 프로그램인데다 윤서빈이 JYP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주목 받으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일부 시청자들은 디시인사이드 '프로듀스X101 갤러리'에 윤서빈 퇴출 촉구 성명문을 올려 "'프로듀스X101'의 취지인 국민 프로듀서의, 국민프로듀서에 위한, 국민 프로듀서를 위한 글로벌 아이돌 육성 프로젝트에 어긋나는 출연자임에 분명하다"고 지적하며 윤서빈의 퇴출을 요구했다.

     

    엠넷 '프로듀스X101'과 JYP엔터테인먼트는 이같은 사안에 대해 "확인 중"이라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프로듀스X101' 안준영 PD는 제작발표회에서 출연자 검증과 관련 "본인에게 두 번, 기획사를 통해 한 번, 총 세 번의 검증을 거치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윤서빈은 지난 3일 첫 방송된 '프로듀스X101' 1화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등장, 1위 좌석에 앉았다. 1분 PR 베네핏 기회를 얻은 윤서빈은 애교 영상으로 눈도장을 찍었고, 1주차 첫 순위 12위를 기록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