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뜨거운 야구 열기…KBO리그 200만 관중 돌파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8

    • 조회 : 2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날씨가 화창해지면서 야구 열기도 고조되고 있다.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가 개막 183경기 만에 2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전날 전국 5개 구장(잠실, 문학, 대구, 수원, 고척)에는 총 3만8천889명의 관중이 입장해 누적 관중 201만9촌21명을 기록했다. 지난 4월 13일(90경기) 100만 관중 돌파 이후 93경기 만이다.

     

    구단 별로는 두산이 홈 21경기에 30만51명이 입장해 10개 구단 중 최다 관중을 기록 중이고 롯데가 22경기에 27만7천942명이 입장해 그 뒤를 이었다. SK(262,876명)와 LG(241,465명), NC(220,705명)까지 5개 구단이 관중 20만명을 넘어섰다. 경기당 평균 관중은 두산이 1만5천656명, LG가 1만5천92명으로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2만2천여석의 새로운 홈 구장을 선보인 NC는 지난 해 대비 75%의 관중 증가율을 보이며, 2차례의 홈 경기 매진을 기록하는 등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홈 17경기에 16만460명이 입장한 삼성과 19경기에 11만4천798명이 입장한 키움은 각각 지난해 대비 1%의 관중 증가율을 나타냈다.

     

    한화는 16만5천220명, KIA 15만4천165명, KT 12만1천339명을 기록 중이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김형태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