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형 SUV '텔루라이드' 잘팔린다…현대·기아차, 美점유율 2년만에 최고치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8

    • 조회 : 63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현대·기아차가 대형 SUV '텔루라이드' 등에 힘입어 지난달 미국 시장점유율이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의 4월 미국 시장 합산 점유율은 8.2%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4.3%, 기아차는 3.9%로 전월보다 각각 0.4%포인트씩 상승했다. 1년 전보다는 0.2%포인트씩 높아졌다.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합산 점유율은 2017년 12월과 2018년 1월에 각각 6.6%로 저점을 찍은 바 있다.

     

    이 같은 점유율 상승은 텔루라이드 등 스포츠유틸리티(SUV) 신차 출시와 기저효과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미국 판매량은 현대차 5만7025대, 기아차 5만1385대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1.7%와 1.6% 증가했다. 현대차는 '엘란트라(아반떼)'가 1만5915대로 작년 동기대비 23.7% 늘었고, 소형 SUV 코나는 5514대로 55.5% 뛰었다.

     

    제네시스는 G70 판매가 본격화하면서 1605대로 56.1% 증가했다. 투싼(8682대, -32.6%)과 쏘나타(8634대, -10.2%)는 부진했다. 기아차 텔루라이드는 지난달 5570대가 판매되며 두달 연속 5000대를 넘어섰다. 미국 시장 입맛에 맞는 사양과 가격 등으로 선풍적 인기를 구가하면서 2월 출시 이래 누계 판매 1만965대를 기록했다. 쏘울은 1431대로 작년 동월보다 18.2% 증가했다. 두달 연속 1만대를 넘어서며 판매 호조를 보였다.

     

    다만 포르테(차명 K3, 7336대, 작년 동기대비 -20.3%), 스포티지(차명 스포티지R 6천77대, -20.6 %) 등 구형 모델과 세단은 부진했다.

     

    한편,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되는 8인승 대형 SUV 텔루라이드는 현대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와 파워트레인을 공유한다. 가솔린 3.8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최고출력 295마력, 최대토크 36.2kgf·m의 대형 SUV에 걸맞은 강력한 동력 성능을 갖췄다.

     

    텔루라이드의 국내 출시는 아직 미정이다. 기아차는 우선 오는 9월 모하비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에 집중할 방침이다.

     

     

    케이벤치 기자 / pr@kbench.com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en1008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