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승리·유인석, 오늘(8일) 구속영장 신청…성매매 알선·횡령 혐의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8

    • 조회 : 1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클럽 버닝썬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8일 빅뱅 전 멤버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중 승리와 유인석 대표에 대해 성매매 알선과 횡령,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한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승리는 지금까지 성접대 혐의 사건과 불법 촬영 유포 혐의, 윤모 총경과 유착 의혹, 횡령 혐의 등으로 지난주까지 17차례 소환 조사를 마쳤다. 경찰은 연휴 기간 보강 조사를 거쳐 수사를 거의 마무리했으며 이에 따라 내부 일정을 조율해왔다.

     

    승리는 지난 2015년 크리스마스 당시 일본인 투자자들에게 성 접대를 한 혐의와 버닝썬의 자금 2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2015년 서울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파티 당시 일본인 투자자인 A 회장 일행이 성매수를 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회장은 성매매 혐의로 입건된 여성 17명의 진술을 확인한 결과 A 회장에 대한 성매매 사실은 확인하지 못했으나, 일행 중 일부가 성매매에 연루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승리가 YG 법인카드 사용한 것과 관련, YG 측으로부터 회계 자료를 제출 받고 회계 책임자를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경찰은 성매매 알선과 관련 "지난 2015년 12월 일본인 투자자 파티 당시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자백을 받아낸 상태다.

     

    승리는 또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와 함께 운영했던 클럽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명목으로 버닝썬 자금 2억 원을 횡령한 의혹도 받고 있다.

     

    승리와 유인석의 구속 갈림길 속 '버닝썬 게이트' 여파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승리가 이사로 재직했던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은 마약, 성매매 알선 등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여배우 마약 의혹, 승리가 사실상 대표로 있던 YGX 관련 의혹, JM솔루션과의 연관성 등을 보도하며 파장을 일으켰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