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패 벗어난 류중일 감독 "신민재. 대주자로 제몫"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7

    • 조회 : 1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숨을 돌렸다. 4연패 위기에 몰렸던 LG 트윈스가 극적인 뒤집기 승리를 거뒀다.

     

    LG는 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 경기에서 동점과 역전을 반복하는 접전 끝에 12-10으로 이겼다. LG는 이로써 최근 3연패에서 벗어났다.

     

    LG는 9-10으로 끌려가는 가운데 맞은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상대 마무리 조상우를 상대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사진=조성우 기자]

    9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안타로 출루한 이형종을 대신해 베이스에 들어간 신민재가 제몫을 했다. 그는 대주자로 임무를 다했다.

     

    동점을 발로 만들었다. 그는 조상우가 폭투한 틈을 타 2루까지 갔고 후속타자 김민성이 희생 번트로 3루까지 갔다. 이어 타석에 나온 김용의가 2루수 앞 땅볼을 쳤으나 신민재는 홈에서 세이프됐다.

     

    키움 2루수 김혜성이 홈으로 송구했지만 신민재의 발이 더 빨랐다. 승부를 10-10 원점으로 돌린 LG는 계속된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이천웅과 오지환이 각각 적시타와 반트 안타로 두 점을 더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류중일 LG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연패를 반드시 끊으려고 노력하는 선수들의 모습이 좋았다"며 "대주자로 들어간 신민재는 맡은 임무를 다했다"고 총평했다.

     

    류 감독은 또한 "이천웅의 역전 적시타에 이어 오지환의 번트 안타로 달아나는 점수를 낸 점이 주효했다"고 덧붙였다. LG와 키움은 8일 같은 장소에서 3연전 둘째 날 경기를 치른다. 장원삼(LG)과 이승호(키움)가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됐다.

     

    /고척=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고척=류한준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