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스달 연대기' 김옥빈 "뜨거운 태알하 역, 매력 느끼고 설레"

    • 매일경제 로고

    • 2019-05-08

    • 조회 : 20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김옥빈이 '아스달 연대기' 출연 소감을 전했다. 8일 tvN 새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박상연,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KPJ) 제작진은 김옥빈의 스틸과 인터뷰를 공개했다.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다.

     

    극 중 김옥빈은 멀리 서쪽에서 청동기술을 전해온 해족 족장의 딸이자, 권력을 갈망하는 욕망의 정치가 태알하 역을 맡아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태알하는 자신을 괴롭히는 모든 것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권력을 갈망하게 된 똑똑하면서도 가슴이 뜨거운 인물이다.

     

    [사진=tvN]

    김옥빈은 "배경이 상고시대인 만큼 여러 부족에서 믿고 섬기는 다양한 신들의 존재와 의미, 복장, 다루는 도구, 무기, 언어, 사고 방식의 차이까지 모두 흥미로웠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존재하지 않던 세상과 인물들을 창조해 이야기로 탄생시킨 대본을 보고 몇 날을 설렜다. 쉽게 상상하고 쉽게 만들 수 없는 이야기다. 모든 것을 무에서 새로 그려야 하는 드라마란 생각이 들었다"며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김옥빈은 김원석 감독과 심도 깊은 대화를 통해 태알하가 어떤 인물인지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던 상황. "태알하는 극 안에서 큰 성장을 이룬다. 스스로를 잘 알고 통제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아직은 그 마음이 단단히 영글지 못해 사랑에 기대고 사람을 믿는다"며 "태알하는 배경 때문에 자신을 희생하며 수단화할 수밖에 없었고 권력을 향한 결핍에 아픈 매력을 느낀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태알하에 대해 "벌이 쏘는 듯 하다가도 불처럼 뜨겁다. 사람에 따라서 대하는 태도가 낙차가 있어 태도 변화 부분이 신경 쓰였다"면서 "머리로는 알겠지만 가슴까지 누르지 못해 튀어나오는 모습들이 태알하가 가진 모습들"이라고 태알하를 표현하기 위해 노력한 부분을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김옥빈은 "의상과 장신구, 헤어스타일 모든 게 해본 적이 없는 것들이어서 흥미로웠다"며 분장하기까지 3시간은 공들여서 준비해야 하는 과정을 덧붙였다.

     

    "다양한 부족이 나오다 보니 오늘은 누구랑 찍게 될까 하는 기대, 어떤 캐릭터를 만나서 연기하게 될까하는 재미가 있었다"며 촬영할 때의 즐거움에 대해서도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옥빈은 "다양한 부족들의 개성, 액션 그리고 권력을 위한 투쟁과 화려한 볼거리들로 재미를 드리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아스달 연대기'는 '자백' 후속으로 오는 6월 첫 방송된다.

     

    /유지희 기자 hee0011@joynews24.com


    유지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