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마더케이X케이맘 처음 물티슈·기저귀, 2019 서울어워드 아이디어 상품 선정

    • 매일경제 로고

    • 2019-05-17

    • 조회 : 5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마더케이X케이맘 처음 물티슈·기저귀, 하이서울어워드 아이디어 상품 선정. ⓒ마더케이
    마더케이X케이맘 처음 물티슈·기저귀, 서울어워드 아이디어 상품 선정. ⓒ마더케이

    '엄마의 행복을 위한 새로운 생각' 마더케이X케이맘이 2019 서울어워드 우수상품(Seoul Good Products Awards) 아이디어 상품 부문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어워드는 중소기업 지원 기관인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주관하며 소비자들에게 우수한 중소기업 제품에 대한 신뢰를 주기 위해 만들어졌다. 소속된 전문 심사위원들은 국내외 매출 실적, 대외성과, 상품경쟁력, 유통채널 현황 등을 심사한 뒤 품질 및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상품에 한해 인증마크를 부여한다. 최종 어워드 선정 상품은 서울산업진흥원이 공식 인증 마크를 부여하고 국내 및 해외 마케팅 활동을 지원한다. 

     

    마더케이가 만든 케이맘 처음 물티슈와 처음 밴드기저귀는 뛰어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우수한 상품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인정받아 이번 서울어워드 아이디어 상품으로 선정됐다.

     

    케이맘 ‘처음 물티슈'는 만남, 느낌, 가치, 약속, 순수 5가지 라인으로 출시됐다. 모든 라인에서는 물티슈를 뽑을 때 딸림 없이 뽑혀 나오는 논팝업 방식을 채택해 다음 물티슈가 세균에 노출되지 않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USDA 인증 씨드 오일을 사용해 아기의 연약한 피부를 촉촉하고 부드럽게 지켜주며 특히 100% 순면인 '순수' 라인은 독일 더마테스트 인증을 받아 신생아의 처음 물티슈로 사용하기 좋다. 

     

    케이맘 ‘처음 밴드기저귀'는 4kg 이하 신생아를 위한 NB 사이즈부터 특대형 사이즈까지 구성된 제품으로 catch 커버를 적용해 개월 수에 맞춰 배변의 흡수를 돕는다. 신생아 시기에는 catch hole 커버를 이용해 신생아 시기 묽은 변도 안심하고 흡수할 수 있도록 했으며 유아동 시기에는 올록볼록 catch embo 커버 공법을 적용해 배설물이 새지 않도록 했다. 

     

    마더케이X케이맘 김민정 대표는 “이번 서울어워드 우수상품으로 선정된 것은 그동안 마더케이X케이맘이 부모들이 육아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꾸준히 매진해온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마더케이는 행복한 육아를 위해 아이디어 넘치고 신뢰감 있는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마더케이는 지난 2017년 하이서울우수상품브랜드어워드에서 아기 지퍼백은 HIT 500에, 케이맘 듀얼 스토리 기저귀는 아이디어 상품으로 선정된 바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전아름 기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유아/라이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