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어비스' 박보영, 안효섭 살렸다…필사의 사투 끝 짜릿한 역공

    • 매일경제 로고

    • 2019-05-21

    • 조회 : 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어비스' 박보영이 이성재를 이용해 그에게 살해당한 안효섭을 부활시키는 짜릿한 역공을 펼쳤다.

     

    2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극본 문수연 연출 유제원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 5화는 살해당한 차민(안효섭 분)을 부활시키기 위한 고세연(박보영 분)의 목숨 건 필사의 사투, 반전의 연속, 짜릿한 역공까지 눈 뗄 수 없이 시청자를 흡입시킨 1시간이었다.

     

    [사진=tvN]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전개 속 연쇄살인마 오영철(이성재 분)을 속인 고세연의 재치와 기지가 그 어느 때보다 빛났다. 차민 살리기에 나선 고세연에게 주어진 시간은 단 24시간. 고세연은 우선 박동철(이시언 분)에게 언론보도와 수사종결을 막아달라고 요청한 뒤 자신과 오영철 외에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볼 수 있는 장희진(한소희 분)을 "우리 둘을 살린 구슬이 살인마 손에 들어갔고, 우리 둘을 살린 민이가 죽었어. 우리만 그 구슬을 볼 수 있고 찾을 수 있어. 그리고 그게 있어야 민이를 살릴 수 있다"고 설득했다.

     

    이후 고세연은 관제통제센터 CCTV를 통해 오영철의 거주지를 파악했고 자신이 습득한 장희진의 핸드폰이 오영철에게 도청당한다는 걸 확인, 한소희의 생사를 직접적으로 알리며 오영철을 차민의 사체가 안치된 병원으로 유인했다. 이와 함께 박동철에게 "오영철의 더러운 이중성을 제대로 까발릴 순간"이라며 오영철의 소재를 알린 뒤 자신은 장희진으로 분장해 오영철을 차민이 있는 입원실로 유인했다.

     

    이 과정에서 박보영은 '세상 단 한 명뿐인 자신의 짝' 안효섭에 대한 애틋한 감정, 살해당한 안효섭을 꼭 부활시키고 말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섬세하고 설득력 있게 표현했다. 특히 쏟아지는 폭우를 온 몸으로 맞으며 결의를 다지는 장면에서는 절정의 몰입감을 선사했다.

     

    [사진=tvN]

    특히 오영철이 자신이 살해한 차민을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로 직접 살리는 엔딩은 모든 이의 예상을 뛰어넘는 반전이었다. 소유자와 사체 둘만 존재할 때 발동한다는 '어비스' 법칙에 따라 오영철이 차민의 사체를 만지자마자 그의 2번째 부활을 알리듯 차민의 손가락이 움직였다.

     

    또한 한꺼풀 벗겨진 오영철-서지욱(권수현 분)-장희진의 미스터리한 관계가 호기심을 자극했다. 오영철-장희진은 새아빠-의붓딸 관계이며 오영철-서지욱은 비밀 내통 관계. 서서히 드러나는 세 사람의 관계와 진실 속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어비스' 6화는 오늘(21일) 밤 9시 30분 방송한다.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