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불타는청춘', 김광규 꿀잼몰카X김도균 아리랑 버스킹...흥폭발 러시아 여행

    • 매일경제 로고

    • 2019-05-22

    • 조회 : 2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내시경 밴드, 박재홍, 겐나지 총영사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을 여행하며 추억을 만들었다.

     

    2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내시경 밴드 최재훈, 장호일, 김도균, 김광규, 김완선과 박재홍, 겐나지 총영사가 블라디보스톡을 여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전날 먼저 도착한 박재홍과 겐나지 총영사는 김광규를 속일 몰래카메라는 계획했다. 박재홍이 와 있는 줄 몰랐던 내시경 밴드는 박재홍을 보자 반가워하며 "다른 친구들도 와 있는 거 아니냐"고 의심했다.

     

    불타는청춘 [SBS 캡처]

    그때 겐나지 총영사가 다가와 김광규를 아는 척 했고, "유튜브에서 봤다. 광큐리 아니냐"고 말했다. 김광규는 "가수병 도지겠네"라고 말하며 좋아했다.

     

    이후 박재홍은 "오늘 같이 온 새친구가 있다"고 말하며 잠시 퇴장했던 겐나지 총영사를 소개했고, 김광규는 자신의 팬이라고 믿었던 사람이 나타나자 황당해 했다.

     

    그는 "다시 겸손 모드로 가야겠다"고 말하며 우쭐했던 자신을 민망해했다. 겐나지 총영사는 "20년전 김완선씨와 같은 방송에서 만난 적 있다. 그래서 만나고 싶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불타는청춘 [SBS 캡처]

    이후 청춘들은 해양공원을 산책했고, 거기에는 젊은 뮤지션들이 버스킹을 하고 있었다. 이를 본 김도균은 갑자기 기타를 꺼냈고, 겐나지 총영사는 공연 준비를 하는 한 팀에게 앰프를 빌렸다.

     

    김도균은 기타를 치며 '아리랑'을 불렀고, 사람들이 순식간에 몰려왔다. 공연이 끝난 후 겐나지 총영사는 "이 분은 한국에서 온 유명한 기타리스트고, 지금 부른 곡은 한국 민요 '아리랑'이다"고 소개했다.

     

    이후 사람들이 다가와 김도균에게 "잘 들었다"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이지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