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고개 숙인 대구·경남, ACL 16강 진출 실패

    • 매일경제 로고

    • 2019-05-22

    • 조회 : 2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대구 FC와 경남 FC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대구는 22일 중국 광저우 텐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챔피언스리그 F조 조별리그 최종전 6차전 광저우 헝다(중국)와의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대구는 전반까지 광저우와 팽팽한 접전을 벌이면서 16강의 꿈을 키웠다. 이 경기 전까지 조별리그에서 승점 9(3승 2패)점으로 조 2위에 올라있어 무승부만 기록하더라도 16강 진출이 가능한 유리한 상황이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전반을 0-0으로 마치며 16강에 대한 꿈을 이어갔지만 후반 중반 광저우에게 일격을 당하면서 무너졌다. 후반 19분 광저우의 코너킥 상황에서 박스 안으로 올라온 공이 대구 수비수 정태욱의 머리에 맞고 골대로 빨려 들어가면서 0-1로 끌려갔다.

     

    대구는 이후 후반 종료 직전까지 총공세에 나섰지만 끝내 광저우의 골문을 여는데 실패하면서 0-1로 패했다. 이날 승점 추가에 실패한 대구는 조 3위로 내려앉으면서 창단 후 첫 출전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를 마감하게 됐다.

     

    반면 광저우는 대구를 꺾고 2위로 뛰어오르면서 16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같은 시간 경기를 치른 경남은 조별리그 최종전 승리에도 불구하고 16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경남은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조호르 다룰 탁짐(인도네시아)과의 대회 E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룩과 쿠니모토의 연속골로 2-0으로 이겼다.

     

    하지만 같은 시간 가시마 앤틀러스(일본)가 조 1위 산둥 루넝(중국)을 2-1로 꺾고 승점 10점으로 조 2위를 확보하면서 경남의 16강행이 무산됐다.

     

    나란히 16강 진출을 노렸던 두 시민구단은 최종전에서 아픔을 맛보면서 도전을 마감하게 됐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김지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