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조두순 아내 탄원서 공개 "남편과 이혼 안 해…집에서는 잘한다"

    • 오뚜기매운맛커리

    • 2019-05-30

    • 조회 : 1,298

    • 댓글 : 26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두순 아내 탄원서 공개 "남편과 이혼 안 해…집에서는 잘한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의 아내가 과거 조두순을 위해 썼던 탄원서가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아내는 탄원서에서 조두순을 '예의를 아는 사람', '집에서는 잘한다'고 표현하며 이혼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 따르면, 조두순 아내 A씨는 조두순이 2008년 경기도 안산에서 8세 여아를 납치해 성폭행하고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을 당시 탄원서를 제출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A씨는 탄원서를 통해 "밥이며 반찬이며 빨래며 집 안 청소나 집안 모든 일을 저의 신랑이 20년 동안 했다"며 남편의 성실하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남편은) 한번도 화를 내본 적 없고, 예의를 아는 사람이라고 칭찬이 자자하다"며 "술을 마시고 방황하는 것 외에는 저의 마음도, 집안도 참으로 평화로운 가정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내의 주장과는 달리, 조두순은 폭행·절도·강간 등 전과 17범인데다 결혼 생활 중에도 범죄 11건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이날 조두순 사건 피해자와 조두순 부인의 집의 거리는 3분차로 알려져 피해자와 이웃이 될 수 있다는 사실도 지적했다.

     

    제작진이 이를 확인하기 위해 조두순 아내의 집을 찾았고, 그는 다소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조두순이 출소하면 여기로 오는게 맞느냐고 묻자, A씨는 "묻지 말고 가라. 할 말 없으니 가라" 등으로 답변을 거부했다.

     

    A씨는 "(남편) 면회를 가긴 간다. 이혼은 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술을 안 먹으면 집에서는 잘한다. 술을 먹으면 그래서 그렇다"며 조두순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조두순 아내는 피해자와 800m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는 지적에는 "그런 건 나도 모른다. 관심도 없다"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대해 피해자 아버지는 "왜 피해자가 짐싸서 도망을 가야 됩니까. 억장이 무너지는 소리"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 전문가는 A씨 탄원서 내용을 근거로 조두순이 복역을 마친 후 A씨에게로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김미영 진술분석 전문가는 "조두순한테 아내는 굉장히 고마운 존재일 것"이라며 "경제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의지할 곳 없는 상황에서 조두순이 아내를 찾아갈 확률은 높다"고 분석했다.

     

    한편, 2008년 법원에서 징역 12년을 선고받은 조두순은 2020년 12월 13일 석방된다.

     

     

     

    열받아...끼리끼리 만났네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 등록순
    • 최신순

    자유게시판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