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지미추, 시에나 밀러와 함께한 IN MY CHOOS 화보 공개

    • 매일경제 로고

    • 2019-05-29

    • 조회 : 17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헐리우드 배우 시에나 밀러의 독보적 분위기를 자아내는 화보가 공개됐다.

     

    공개된 화보는 영국 럭셔리 디자이너 브랜드 ‘지미추(Jimmy Choo)’가 사회 속에서 용기를 내어 돋보이기를 선택한 여성들을 기념해 제작한 ‘IN MY CHOOS’ 에디토리얼 컨텐츠로, 시에나 밀러의 도전 정신, 뛰어난 재능 그리고 자신감이라는 이유로 인 마이 추 에디토리얼 컨텐츠의 첫번째 주인공으로 선정했다.

     

    공개된 화보 속 시에나 밀러는 환하게 미소 지으며 여유 있는 포즈로 올블랙룩을 선보이는가 하면, 침대에 걸터앉아 한 손엔 주얼 장식이 돋보이는 클러치를, 다른 손은 턱을 괸 채 카메라를 강렬한 눈빛으로 응시하며 팜므파탈의 매력을 자아냈다. 또 다른 화보에서 시에나 밀러는 유니크한 디자인의 구두들을 럭셔리한 무드의 드레스와 함께 매치, 그녀만의 매력으로 엣지 있는 룩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화보 촬영과 동시에 인터뷰에 응한 시에나 밀러는 2000년대 초반 영화 ‘레이어 케이크’, ‘나를 책임져 알피’, ‘팩토리 걸’에서 여주인공을 맡아 이름을 알린 영국계 미국인 여배우로, 실생활에서 약간의 신비감을 유지하는 것이 갖는 힘을 알고 있다. 그녀는 커리어의 많은 부분을 타블로이드의 관심 속에 침착함과 상황 대처 능력을 기르는 것으로 보냈다. 그녀는 2년 전 인스타그램에 가입한 후로 단 한 개의 사진만을 게시했을 만큼 모든 일의 자신 만의 기준에 따라 처리하는 데 익숙하다.

     

    37세의 아름다운 여성인 시에나 밀러는 “누군가가 저에게’사람들이 너에게 다가가도록 내버려 두세요’ 라고 말했었죠.” 라고 촬영이 진행된 미드타운 맨해튼의 햇볕이 잘 드는 로프트에서 예전 일을 기억해냈다. 이 철학은 그녀의 재치 있고 장난스러운 감각과 패션과 함께 오랜 시간 동안 그녀를 다른 헐리우드 배우들과 스크린 안팎에서 구별 지어주는 요소가 되었다.

     

    커리어를 시작한 이래 밀러는 반항적이고 특이한 캐릭터를 찾기 위해 의식적으로 노력해왔다. 만인의 연인 역할 보다는 신문에서만 읽을 수 있는 이웃 소녀와 같은 역할을 찾아온 것이다. “순진한 여자 캐릭터에는 별로 끌리지 못하는 편이에요. 제가 끌리는 역할은 모든 면을 다 가지고 있는 역할이죠”라고 그녀는 말한다. “혐오스러울 수도 있고 책임감이 없을 수도, 모성이 있을 수도 있지만 그 들 안에 있는 강렬함 만은 항상 공통적인 요소에요.” 여기서 말하는 역할과 꼭 맡는 예가 쇼 타임에서 선보일 미니시리즈인 더 라우디스트 보이스 인더룸의 엘리자베스 아일 역할이다. 엘리자베스 아일은 고 폭스 뉴스의 회장인 로저 아이일의 부인이다. “저는 연기할 때 항상 누군가의 내면에 있는 상처 받기 쉬운 면을 끌어내고자 해요. 그렇다고 해서 그들이 항상 동정심이 있고 호감이 가는 인물이라는 뜻은 아닙니다”라고 그녀는 설명한다.

     

    그녀의 작품들은 심각한 인디 영화에서부터 헐리우드 블록버스터, 엄숙한 연극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그녀는 2013년 카바레의 부활에서 앨런 커밍스에 맞서 샐리 보울스를 연기한 것을 회상했다. “그 역할은 제 평생 가장 자유롭고 창의적으로 만족스러운 성취로 남을 것입니다. 제가 태어나서 단 하나의 역할만을 해야 한다면 저는 단연 샐리 보울스를 선택할 거에요.” 이러한 드라마에 대한 그녀의 열정과 욕구는 일찍이 시작된 것이다. “제가 기억하는 한 제가 가장 먼저 꿈꿨던 것은 배우가 되는 것이었어요. 놀라운 일이지만 사실이에요.”라고 그녀는 기억한다. “엄마가 저희를 극장에 데려갔는데 옷을 차려 입은 어른들이 너무도 즐거워 보였어요. 저에게 너무 의미가 있어 보였죠.” 안나 윈투어와 같은 업계의 거물들의 마음을 빠르게 사로잡은 그녀의 예상을 뛰어넘는 패션 센스도 이미 예정된 것이었다. “어릴 적 아마도 많은 소녀들이 이런 일을 할테지만 저 역시 엄마의 옷장을 열어 옷을 입어보고 화장을 하곤 했어요. 때문에 저는 모든 어울리지 않는 색깔을 섞는 저 만의 미적인 철학을 가지고 있죠”라며 7세의 딸을 둔 어머니인 시에나 밀러는 말한다. 시에나 밀러는 배우인 톰 스터리지 사이에 딸 말로우를 두고 있다. “저는 80년대에 태어났어요. 그리고 당연히 그 때 패션은 정말 굉장했죠. 저는 런던의 킹 로드 근처에서 살았는데 당시 그 곳은 펑크가 흥하던 지역이었어요. 매우 영감을 주는 환경이었죠.”

     

    The post 지미추, 시에나 밀러와 함께한 IN MY CHOOS 화보 공개 appeared first on 패션서울.

     



    강채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유아/라이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