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한·일 축구, 아시아를 빛냈다"…中 언론도 '박수'

    • 매일경제 로고

    • 2019-06-13

    • 조회 : 1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아시아 국가로는 20년만에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 오른 한국에 이어 일본 22세 이하(U-22) 대표팀도 툴롱컵 결승에 진출했다.

     

    같은 동북아시아 축구의 '3강'이라고 자부하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한 중국은 한껏 부러운 눈초리다.

     

    일본은 12일 툴롱컵 4강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멕시코를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브라질과 우승컵을 놓고 다투게 됐다.

     

    [대한축구협회]

    여기에 같은날 한국은 폴란드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4강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역시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 1999년 일본 이후 20년만에 아시아 출신 국가로는 결승무대를 밟았다. 한국은 오는 16일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사상 첫 우승을 노린다.

     

    이웃 한국과 일본의 승승장구를 바라보는 중국 언론은 박수를 보냈다. '시나닷컴'은 13일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청소년대회 결승에 진출했다"고 칭찬하면서 "아시아를 빛냈다고 할 수 있다. 반면 중국은 14년째 U-20 월드컵 본선에도 오르지 못했다"고 자조의 목소리도 냈다.

     

    이 매체는 또한 "한국은 U-20 월드컵에서, 일본은 툴롱컵에서 포기 하지 않는 끈질긴 승부욕이 돋보였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중국은 2005년 네덜란드 대회를 마지막으로 14년간 한 번도 U-20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의 벽을 넘지 못했다. 막대한 투자에도 불구하고 경기력에 한계를 드러내며 세계 수준과는 거리가 먼 결과만 나타냈다.

     

    시나닷컴은 이런 중국 축구의 현실을 개탄하면서 일대 변화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김형태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