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뭉쳐야 찬다', 2.7% 첫 출발…스포츠 1인자들의 축구 도전기

    • 매일경제 로고

    • 2019-06-14

    • 조회 : 37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뭉쳐야 찬다'가 기분좋은 출발을 알렸다.

     

    13일 밤 첫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는 전국 시청률 2.7%(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뭉쳐야 찬다'는 대한민국 스포츠 1인자들이 전국 축구 고수와의 대결을 통해 조기축구계 전설로 거듭나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승부욕, 실패와 좌절, 값진 승리의 순간이 함께 할 스포츠 레전드들의 성장 스토리다.

     

    [사진=JTBC]

    방송에는 스포츠 전설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여홍철,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 안정환이 출연한다. 더불어 '뭉쳐야 뜬다'의 원년멤버 김성주, 김용만, 정형돈도 함께 해 스포츠 전설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도전한다.

     

    13일 방송에서는 '어쩌다FC'라는 조기축구회를 결성한 왕년의 스포츠 1인자들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축구선수 안정환이 조기축구회 감독을 맡았고, "JTBC 미친 거 아니냐"고 버럭 소리를 질러 눈길을 끌었다. 선수들의 몸풀이를 지켜본 안정환은 "가망이 1도 없다" "초등학교 수준도 안 된다"라고 좌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김양수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