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바람이 분다' 김하늘, 감우성 알츠하이머 알았다…또 자체최고 5.2%

    • 매일경제 로고

    • 2019-06-19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바람이 분다' 감우성과 김하늘의 엇갈린 시간이 맞춰지기 시작했다.

     

    1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김보경, 극본 황주하) 8회는 전국기준 5.2%, 수도권 기준 5.8%(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갈아치웠다.

     

    이날 수진(김하늘 분)이 도훈(감우성 분)의 알츠하이머를 알게 됐다. 기억을 잃어가는 도훈과 이별 후에야 진실을 알게 된 수진의 오열은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도훈과 수진은 5년 만에 운명적으로 재회했다. 수진이 도훈을 만나야 했던 이유는 오직 아람(홍제이 분) 때문이었다. 수진은 "유일한 아빠 노릇은 영원히 아람이 앞에 나서지 않는 것"이라고 선을 긋고 돌아섰고, 남겨진 도훈은 그리워하던 수진을 봤다는 기쁨과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슬픔이 뒤섞여 홀로 눈물을 삭혔다.

     

    하지만 도훈과 수진의 인연은 여전히 이어져 있었다. 절친 항서(이준혁 분)와 수아(윤지혜 분)의 결혼식이 열린 것. 혹시 실수라도 할까 가지 않으려던 도훈은 수아의 설득에 참석하기로 결심을 바꿨지만, 결혼식 당일 증세가 찾아왔다. 정신이 돌아왔을 때 이미 결혼식은 시작한 후였지만 간병인의 도움으로 늦게라도 참석할 수 있었다. 그곳에서 다시 수진과 재회했다. 처음 만난 것처럼 인사하는 도훈에게 수진은 이상함을 느꼈다.

     

    불안함은 현실이 됐다. 연극 공연장에서 다시 만난 도훈과 수진. 이번에도 도훈은 5년 만에 본 사람처럼 인사를 건넸다. 애써 침착하려 했지만 기억은 흐트러졌고, 5년 전 약속을 기억이라도 한 듯 도훈은 수진에게 "많이 기다렸어요. 근데 올 줄 알았어요. 유정 씨"라고 말을 걸었다. 그제야 도훈이 했던 말들, 유정에게 했던 고백, 자신에게 모질었던 순간들이 퍼즐 조각처럼 맞춰지며 진실을 드러냈다.

     

    5년 만에 알게 된 도훈의 진실에 혼란스러운 수진은 수아를 찾아갔다. 수진을 떠나보내고 홀로 남겨지기로 결심했던 도훈의 진심을 알기에 항서는 "도훈이 불쌍하면 지금처럼 살면 된다"고 말했지만, 진실을 알게 된 수진은 그럴 수 없었다. "어차피 도훈인 다 잊어요"라는 항서의 말조차 수진에겐 아픔으로 사무쳤다. "난 잊지 못하잖아요. 어떻게 잘 살 수가 있어요"라고 말하는 수진의 모습에서 슬픔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도훈의 흔적을 쫓던 수진은 그의 집으로 찾아갔다. 도훈의 증세는 더 심각해져 있었다. 사람들에게 해맑게 인사를 하면서도 정작 수진을 알아보지 못하고 지나쳤다. 그런 도훈을 보며 수진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방송 말미 바닷가를 걷는 아이와 어른의 발자국, 천진한 아람이의 그네를 밀어주는 아련한 엔딩은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날 도훈이 숨겨왔던 알츠하이머를 알게 된 수진의 절절한 감정이 휘몰아쳤다. 도훈의 진심을 몰라서 상처받고, 미워하기도 했지만 도훈의 행동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모두 사랑이었다. 잊어가는 도훈만큼 잊을 수 없는 수진도 아프기는 마찬가지였다. 진실 앞에 고통스러운 수진의 오열에 시청자들도 함께 울었다. 혼란, 자책과 자신을 향한 원망, 미안함과 애틋한 사랑까지 쌓여있던 모든 감정을 한 번에 토해낸 김하늘의 눈물과 감정 연기는 김하늘의 진가를 재확인시켰다.

     

    도훈과 수진의 진심은 하나의 길에서 마주했지만, 여전히 안타깝고 애틋하기만 하다. 도훈에게 시간은 병의 악화를 의미했다. 시간은 기억을 앗아가고 있었다. 수진은 이제야 도훈의 진심을 알았지만, 정작 도훈은 수진을 또 알아보지 못했다. 기억을 잃어가는 도훈과 진실을 알게 된 수진은 어떤 선택을 할까. 두 사람이 함께 내일의 사랑을 지킬 수 있을까. 먼 길을 돌아온 도훈과 수진의 이야기가 주목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URL 복사

    아래의 URL을 두번 누르면 복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