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봄밤' 김준한 "기석과 아픈 이별 중…결혼관은 달라요"(인터뷰)

    • 매일경제 로고

    • 2019-07-18

    • 조회 : 39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행복했으면 좋았을 텐데, '봄밤'은 제게 아픈 이별의 추억으로 남겠지요."

     

    '봄밤'에서 오랜 연인과 이별이 쉽지 않았던 만큼, 마음을 다줬던 캐릭터와 안녕하는 일도 어렵다. 상처 입은 채 끝났기에 그 여운은 더 길다. 김준한은 많이 아팠을 그 남자, 기석을 다독여주고 싶다고 했다.

     

    [사진=씨엘엔컴퍼니]

    MBC 수목드라마 '봄밤' 종영 후 권기석 역의 김준한을 만났다. 극중 늘상 반듯하게 차려입었던 정장 대신 가벼운 티셔츠를 입은 김준한은 활짝 웃으며 인사를 건넸다. 이내 '봄밤' 이야기가 나오자 "아직 기석에게서 안 빠져나와진다. 기석의 습관이 무의식적으로 남았다"라며 "머리로는 이해가 가지만 심적으로는 조금 힘들다"라고 긴 여운을 드러냈다.

     

    김준한은 극중 부유한 집안과 승부욕을 지닌 남자 권기석을 연기했다. 오랜 연인 이정인(한지민 분)의 이별 통보에 불안함을 느끼며 어떻게든 되돌려보려 노력하는 인물. 후배 유지호(정해인 분)와 마음을 키워가는 정인을 보며 '집착'에 가까운 모습도 보였다.

     

    마지막회에 이르러서야 그는 정인에게 "미안했다"며 자신의 마음을 정리했다. 김준한은 남시훈(이무생 분)과 마지막 대면했던 장면을 이야기 하며 "대본이 나오고 나서 너무 좋았다. 남서방을 보며 '나 어떻게 이렇게까지 왔지' 거울을 보는 듯한 느낌, 자각을 하는 장면이었다. 아버지가 '할 만큼 했으니 됐다'고 했을 때, 사실은 그 말 때문에 받아들인 것이 아니라 마음 정리가 되어가고 있던 기석이 누군가가 탁 쳐주길 바라고 있었을지 모르겠다"고 기석의 마음을 헤아렸다.

     

    김준한은 "기석은 정말 애매한 사람이다. 법적으로 나쁜 짓을 하는 건 아니지만 누군가에게 큰 상처를 주는 사람이다. 타인의 아픔을 외면하고 자기 방식대로 사랑을 밀어붙이는 것이, 그 사랑을 망가뜨릴 수 있다는 반성을 하게 된다. 저로서 살아가는 데도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씨엘엔컴퍼니]

    김준한은 권태로운 오랜 연인의 모습부터 이별한 남자의 현실적인 감정을 공감가게 풀어냈다. 찌질하기도 하고 못난 구석이 있는 남자이기도 하다. 김준한은 "편견 없이 공감해보려고 노력했다. 이 인물을 연기하는 저만이라도 기석이 편이 되어주지 않으면 안된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김준한의 현실 연기 덕분일까. 기석은 마냥 미워할 수 캐릭터였다. 되려 기석을 응원하는 시청자들도 있을 정도.

     

    김준한은 "응원은 잘 모르겠다"면서도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다는 생각은 했다. 선악을 구분 짓거나, 맞다 그르다의 문제가 아닌 선택의 문제다. '보는 사람들이 알아서 판단하겠지'라고 생각했는데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그래서 의미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김준한이 바라보는 기석은 어떨까. 기석의 마음에 공감을 하면서도 정인과의 이별 상황을 자신의 감정에 대입시켰다.

     

    김준한은 "공감을 하려고 노력했고, 결국은 공감하면서 연기를 했다. 기석이는 저보다 집착이 심한 것 같다. 포기를 모른다. 저는 자존심이 상해서 그렇게까지 못할 것 같다"고 웃으며 "사람이 나이를 먹으면 체면을 챙기게 되고 용기를 잃게 된다. 굳이 애써서 관계를 끌고 가지 않게 된다"고 말했다.

     

    김준한은 자연스레 자신의 실제 연애 스타일과 결혼관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그는 "어렸을 때는 집착 많이 했는데 지금은 못하겠다. 그 때는 가진게 없어서, 꿈도 모호한 상태여서 사랑에 쏟을 에너지와 시간들이 있었는데 지금은 할게 너무 많다. 지금은 일도 많고, 일로 위안을 삼는다. 위안 삼을 대상이 있으면 사랑을 조금 등한시 되는 것 같다"라며 "지금은 휴식기간"이라고 웃었다.

     

    [사진=씨엘엔컴퍼니]

    결혼관에 대해서도 "의무라고 생각을 안한다. 결혼을 위한 결혼은 하고 싶지 않다. 좋은 사람을 만나 그 사람과 결혼하고 싶어지면 결혼하고 싶다. 결혼은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양보할 수 있는 마음이 생겼을 때 하는 것 같다. 내가 그만한 그릇이 되나 고민을 한다"고 말했다.

     

    김준한에게 이번 작품은 잊을 수 없는 작품이 됐다.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 오디션으로 안판석 PD와 인연을 맺었고, 이번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그는 "'밥누나' 때 오디션을 봤던 것을 감독님이 기억해주셨다. (정)해인이를 만났을 때 '김준한이라는 배우를 하려고 한다'고 이야기 했다는데, 해인이도 저를 떠올렸다고 하더라. 해인이와는 '슬기로운 감빵생활' 때부터 알고 지냈다"고 말했다. '안판석 사단'에 대해 묻자 "저는 또 하고 싶고 기다리고 있겠다고 말했다"고 안판석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봄밤'을 통해 얻은 성과는 또 있다. '연기 잘하는 배우'라는 칭찬도 들었고, 대중적인 인지도도 높였다. 연기력 칭찬 이야기가 나오자 김준한은 멋쩍어 하면서도 "너무 감사드린다. 부모님이나 친구들이 사인 요청을 해서 택배로 보내드렸다. 체감 되는 것들이 확실히 있다. 그만큼 작품이 많이 사랑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준한에게 '봄밤'은 어떠한 의미로 기억되는 작품이 될까.

     

    "대외적으로는 많은 칭찬을 해주고 좋게 봐줘서 채워지는 것들이 많았어요. 앞으로 제가 소신을 갖고서 저의 길을 갈 수 있게 용기를 심어준 것 같아요. 내면적으로는 아픈 이별의 추억이 되겠죠. 아픔을 달래고 치유하는 과정을 가져야 될 것 같습니다."

     

    [사진=씨엘엔컴퍼니]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