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봄밤' 김준한 "한지민, 내겐 톱스타…연기에 공감됐다"(인터뷰)

    • 매일경제 로고

    • 2019-07-18

    • 조회 : 11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봄밤' 김준한이 한지민과 연기에 깊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비록 극중에서는 아픈 인연으로 남았지만, 한지민의 연기는 공감할 수 밖에 없었다.

     

    배우 김준한은 최근 서울 강남 모처에서 MBC 수목드라마 '봄밤' 종영 인터뷰를 갖고 드라마를 마친 소회를 밝혔다.

     

    김준한은 "아직 기석에게서 안 빠져나와진다. 기석의 습관이 무의식적으로 남았다"라며 "머리로는 이해가 가지만 심적으로는 조금 힘들다"라고 긴 여운을 드러냈다.

     

    [사진=씨엘엔컴퍼니]

    김준한은 "대외적으로는 많은 칭찬을 해주고 좋게 봐줘서 채워지는 것들이 많았다. 앞으로 제가 소신을 갖고서 저의 길을 갈 수 있게 용기를 심어준 것 같다. 내면적으로는 아픈 이별의 추억이다. 아픔을 달래고 치유하는 과정을 가져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준한은 극중 부유한 집안과 승부욕을 지닌 남자 권기석을 연기했다. 오랜 연인 이정인(한지민 분)의 이별 통보에 불안함을 느끼며 어떻게든 되돌려보려 노력하는 인물. 후배 유지호(정해인 분)와 마음을 키워가는 정인을 보며 '집착'에 가까운 모습도 보였다.

     

    드라마에서는 정인과 지호의 사랑에 걸림돌이 되기도 했지만, 현실에서는 정해인, 한지민 모두 고마운 인연이 됐다.

     

    김준한은 "배우들과 다 친하게 지냈다. 한지민, 정해인 그리고 이상희, 창훈이 등 다 친해졌다. 저한테 좋은 추억이 될 것 같고, 앞으로도 계속 인연을 이어나갈 것 같다"고 말했다.

     

    정해인과는 '봄밤' 이전에,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고 알고 지내던 사이다. 김준한은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 때 오디션을 봤는데, 그 때는 같이 못했다. 안판석 감독님이 그걸 기억해주고 '봄밤'을 제안해줬다. 감독님이 정해인을 만나 '김준한이라는 배우를 하려고 한다'고 했을 때 정해인도 저를 생각했다고 얘기 했다더라. 두 분이 좋다고 해서 함께 하게 됐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정)해인이와 연기 할 때 의견을 많이 나눴다. 각자 아이디어를 내고 의견을 조율하면서 만들어냈다. 연기하는 재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오랜 연인에서 전 여자친구가 된 한지민에 대해서는 "저에게 편하게 하라고 했는데, 제 입장에서는 너무 톱스타였기 때문에 안 그러려고 해도 '연예인이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김준한은 "실제로는 누나인데, 현장에서는 정인이라고 불렀다. 너무 편하게 해줘서 친구 같다. 정인이와 차 안에 타고 있으면 라디오를 들으면서 이야기도 많이 했다. 편하게 대해주고 잘 이끌어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한지민과의 호흡에 대해 묻자 "합이 정말 잘 맞는다"는 생각을 수차례 했다고. 김준한은 파스타 집앞에서 정인이 기석에게 서운함을 쏟아내던 장면을 상기하며 "그 때 연기를 보면서 너무 공감이 됐다. 글로만 봤을 때보다 정인이의 마음을 더 알게끔 연기해주니 정말 좋다고 생각 들었다. 저희가 하면서 좋았던 장면들은 시청자들도 좋은 반응이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씨엘엔컴퍼니]

    김준한은 무엇보다 안판석 감독에게 고마운 마음이 컸다. 그는 "정말 존경한다. 너무 감사하고 사랑하는 감독님이다. 어제도 저녁 식사를 같이 했다. 배우를 너무 아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들이 연기를 자유롭게 하도록 해준다. 예를 들어 배우들이 더블 액션을 하지 않게끔 카메라를 세팅 해준다. 리얼함을 현실적으로 담아낼 수 있다. 디테일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디테일이 나오게끔 해주는 환경이라 정말 감사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안판석 사단'에 대한 욕심을 묻자 "저는 또 하고 싶고 기다리고 있겠다고 말했다"고 안판석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한편 김준한은 오는 24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나랏말싸미'에도 출연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