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패장' 최용수 감독 "결과 놓쳤지만 좋은 축구했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7-20

    • 조회 : 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FC 서울이 안방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서울은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2라운드 전북 현대와의 홈 경기에서 2-4로 졌다.

     

    서울은 전반 28분 전북 홍정호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전반 43분 박동진이 동점골을 터뜨리며 균형을 다시 맞췄다.

     

    후반전에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전북이 전반 14분 홍정호의 헤더골로 다시 앞서갔지만 불과 1분 뒤 박동진이 또다시 골 맛을 보면서 스코어를 2-2로 만들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하지만 서울은 결과를 챙기지 못했다. 후반 21분 역습 상황에서 전북 김승대에게 골을 허용하면서 2-3으로 다시 끌려갔다. 이후 총공세에 나섰지만 외려 후반 38분 전북 로페즈에게 쐐기골을 내주면서 2-4로 고개를 숙였다.

     

    최용수 서울 감독은 경기 후 "양 팀 모두 팬들을 위한 좋은 축구를 했다"고 운을 뗀 뒤 "우리 실수로 인해 세 번째 실점을 기록한 뒤 경기 흐름이 바뀐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 감독은 또 "전북이라는 좋은 팀을 상대로 우리 선수들이 발전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또 앞으로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해서도 들여다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오늘 졌다고 해서 선수들이 희망을 잃지는 않을 것이다. 앞으로 강팀들과의 경기가 이어지는데 잘 추슬러서 좋은 마무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감독은 이와 함께 이날 경기 내내 강공 일변도의 전술을 들고 나온 부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최 감독은 "K리그가 최근 좋은 흐름을 타고 있는 가운데 팬들의 주목을 받는 경기에서 결과에 집착하고 싶지 않았다"며 "오늘도 많은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주셨는데 팬들의 발목을 잡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밝혔다.

     

    최 감독은 이어 "결과는 전북이 챙겼지만 우리는 FC 서울답게 홈에서 물러서지 않고 최선을 다했다"며 "선수들이 이기고자 하는 의지를 경기장에서 충분히 팬들께 보여드렸다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상암=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상암=김지수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