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시즌 11승' 류현진, '숱한 위기+야수 실책' 모두 이겨냈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7-20

    • 조회 : 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악재를 모두 이겨내고 시즌 11승을 따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다저스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15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던 류현진은 이날 시즌 11승째를 챙기면서 후반기 첫 승을 신고했다.

     

    [사진=뉴시스]

    류현진은 이날 경기 초반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며 어려움을 겪었다. 1회초 1사 후 커티스 그랜더슨을 범타로 잡아내는 듯 보였지만 다저스 1루수 작 피더슨의 실책으로 출루를 허용했다. 하지만 곧바로 개럿 쿠퍼를 병살타로 처리하며 1회를 마쳤다.

     

    2회초에도 고비는 찾아왔다. 2사 후 볼넷과 안타, 볼넷을 내주며 만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자칫 흐름이 마이애미 쪽으로 넘어갈 수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잭 갈렌을 투수 앞 땅볼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3회초에도 선두타자 미겔 로하스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줬지만 그랜더슨을 직선타로 잡아낸 뒤 로하스까지 1루에서 포스 아웃되며 한숨을 돌렸다. 곧바로 쿠퍼에게 2루타를 허용했지만 브라이언 앤더슨을 파울 플라이로 잡아내며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4회초 1사 1루에서 호르헤 알파로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으면서 선취점을 내줬지만 이후 추가 실점을 막아내는 등 빠르게 안정을 찾았다. 7회까지 마이애미 타선을 봉쇄하면서 위기에서 더 강해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득점권 위기 상황에서 단 한 개의 적시타도 허용하지 않는 집중력을 보여주면서 '괴물' 같은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볼넷 3개가 옥에 티였지만 실점을 최소화하면서 평균자책점을 종전 1.78에서 1.76으로 낮췄다.

     

    반면 다저스 야수진은 류현진을 적절하게 지원해주지는 못했다. 6개의 안타와 4개의 볼넷에도 2득점에 그쳤고 적시타는 단 한 개도 나오지 않았다. 외려 수비 중 2개의 실책을 범하며 류현진의 발복을 잡을 뻔했다.

     

    류현진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흔들리지 않았다. 숱한 위기와 야수들의 실책, 저조한 지원 등을 모두 극복해내면서 에이스의 면모를 보여줬다. 후반기 첫 승 신고와 함께 사이영상 수상을 향한 행보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김지수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