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아이나라' 정세진 아나운서, 11세 연하 남편 언급…"육아 하라고 말 못해"

    • 매일경제 로고

    • 2019-07-20

    • 조회 : 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정세진 아나운서가 육아와 관련된 자신의 경험담을 공개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는 정세진 아나운서가 출연, 육아의 고충을 토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KBS2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정세진 아나운서는 "내가 제일 불쌍한 것 같아. 늦게 아기 낳고 내가 다 보는 느낌이었다"며 "남편이 어리지 않나. 지금도 30대 중반이지만, 결혼 초반 1~2년은 차마 애를 보라고 못하겠더라"라며 11살 연하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제가 43세에 아이를 낳았는데 의사 선생님이 노산 아니라고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며 "낳는 건 하겠는데 그 뒤에 이야기를 안해주셨다"라고 육아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정다은 아나운서는 "낳는 거보다 키우는 것이 더 힘들다. 키우는 건 끊임없이 난관이 있고 겪어보지 못한 일이 생긴다"고 말했다.

     

    그러자 정세진 아나운서는 "저의 방법은 내버려 두자다. 왜냐면 내가 살아야하니까"라고 육아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한편,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정상호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