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세훈&찬열 "엑소 멤버들 질투 아닌 응원…빈자리 느꼈다"

    • 매일경제 로고

    • 2019-07-22

    • 조회 : 32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세훈&찬열이 엑소 멤버들의 응원을 전했다.

     

    세훈&찬열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새로운 유닛 출격을 알렸다. 수호가 진행을 맡아 세훈&찬열을 응원했다.

     

    세훈&찬열은 데뷔 7년 만에 유닛을 내고, 힙합 장르에 도전했다. 세훈은 "찬열이 형과 이 앨범을 작업하면서 가볍게 준비하지 않았다. 준비 과정에 있어 신경을 많이 썼다. 많은 분들이 저희의 노래를 듣고 행복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수호는 세훈&찬열을 응원했다.

     

    수호는 "'왓어라이프' 무대를 콘서트 준비하면서 보고 숙소에서 차에서도 보고 질리도록 많이 들었다. 새로운 환경에서 데뷔를 앞두고 있는데, 오늘 들으니 더 좋다. 세훈&찬열 앨범이 대박날 것 같다"고 기운을 불어넣었다.

     

    세훈&찬열은 엑소 멤버들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질투는 없었다. 노래가 좋다고 응원해줬다. 뒤에서 응원을 해주는 모습을 보고 멤버들 뿐이라고 생각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세훈&찬열은 엑소 음악과의 차이에 대해 "장르적인 부분이 크다"라며 "이번 앨범 작업을 하면서 멤버들의 빈자리도 많이 느꼈다. 둘이서 곡을 끌고 가려고 하다보니 고민도 많이 하고 성장도 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서 프로듀싱을 도전해보고 싶었고 생각했던 것처럼 잘 됐다. 둘의 유대감도 많이 쌓였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두 멤버의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보여주기 위해 'What a life', '있어 희미하게', '부르면 돼' 등 세 곡을 타이틀로 선정했다.

     

    'What a life'는 '일하는 것도, 노는 것도 모두 즐겁게 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곡으로,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특징이다. '희미하게'는 여름 휴가지의 풍경을 생생하게 그려낸 가사와 청량하고 시원한 멜로디가 인상적이며, '부르면 돼'는 관심있는 상대와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을 진솔하게 풀어낸 감성적인 분위기의 힙합곡이다.

     

    세훈&찬열의 첫 번째 미니앨범 'What a life'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또 데뷔 앨범 발매를 기념해 이날 오후 8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네이버 V LIVE의 EXO 채널을 통해 글로벌 생중계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이미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