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Z현장] ‘엑소 NEW 유닛’ 세훈&찬열, 타이틀곡만 3개… 이유 있는 자신감(종합)

    • 매일경제 로고

    • 2019-07-22

    • 조회 : 7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 엑소 세훈&찬열 쇼케이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엑소 세훈&찬열 쇼케이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엑소의 새로운 유닛이 탄생했다. 보기만 해도 눈이 즐거워지는 훈훈한 조합 세훈, 찬열이 ‘왓 어 라이프’로 힙한 매력을 뽐낸다.

     

    22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엑소 새 유닛 세훈&찬열(EXO-SC)의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엑소 멤버 수호가 맡아 진행했다.

     

    찬열은 “유닛을 할 기회를 만들어준 엑소엘(팬덤 명)에게 감사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세훈과의 케미스트리가 개인적으로 좋다고 느꼈다. 저희가 데뷔하기 전부터, 세훈의 목소리를 들으면서 특색이 있고 매력이 있다고 생각했다. 드디어 합을 맞춰볼 수 있게 돼서 기쁘다”라고 유닛 결성 소감을 전했다.

     

    세훈은 “좋은 기회라 영광이다. 찬열 형과 앨범 작업을 가볍게 준비하지 않고, 열심히 했다. 신경을 많이 써서 준비했으니 많이 사랑해주시면 좋겠다. 많은 분들께서 앨범에 수록된 노래를 듣고, 치유가 되고 행복해졌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 엑소 세훈&찬열 쇼케이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엑소 세훈&찬열 쇼케이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이번 앨범은 작곡가팀 디바인채널이 프로듀싱을 담당했으며, 세훈&찬열 또한 전곡 작사 및 자작곡 수록으로 정성을 쏟았다. 세훈과 찬열은 총 3개의 곡을 타이틀로 선정했다. ‘왓 어 라이프’, ‘있어 희미하게’, ‘부르면 돼’로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일 전망이다.

     

    3개의 곡을 타이틀로 선정한 이유에 대한 물음에 세훈은 “회사의 제안이 아니라 저와 찬열 형이 이야기하면서 타이틀곡을 3개로 한 거다. 처음에는 1곡으로 가려고 하다가, 노래가 너무 좋아서 ‘이건 트리플로 가야 한다’라고 생각하고, 회사에 푸쉬를 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찬열은 “저는 개인적으로 6곡을 타이틀로 하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 지금 3곡의 타이틀이 색깔이 다 다르고, 전달하고 하는 바도 다르다. 취향에 맞춰서 여러분들이 들으셨으면 하는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첫 번째 타이틀곡 ‘왓 어 라이프’는 일하는 것, 노는 것, 모두 즐겁게 즐겁게 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찬열은 “비트가 나오고, 스케치를 하는 단계부터 ‘이 곡을 타이틀로 해야겠다’라고 생각했다”면서 “개코 형과 ‘우리는 이런 삶을 살고 있어요’라는 대화를 많이 나눴다. 거기 얻은 영감을 담았다. 저희의 이상향이다. 노는 것도 열심히 하고, 일도 열심히 한다는, 긍정적이고 낙천적인 에너지를 전달해주고 싶었다. 여러분들이 힘들고 지칠 때 이 노래를 들었으면 했다”라고 소개했다.

     

    두 번째 타이틀곡 ‘있어 희미하게’는 여름 휴가지의 풍경을 생생하게 그려낸 가사와 청량하고 시원한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세훈은 “청량하고 시원한 멜로디의 곡이라, 더울 때 들으면 에어컨보다 시원할 거다”라고, 찬열은 “주변 사람들도 좋아했다. 편하게 듣기 좋은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세 번째 타이틀곡 ‘부르면 돼’는 감성적인 분위기의 힙합곡으로, 가사에는 관심 있는 상대와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을 진솔하게 풀어냈다. 세훈은 “좋아하는 사람과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을 풀어냈다. 후렴 부분이 중독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대리 부르면 돼’라는 가사가 재밌다”라고, 찬열은 “가사를 담백하게 담아냈고, 여러분들께 조금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밝혔다.

     

    ▲ 엑소 세훈&찬열 쇼케이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 엑소 세훈&찬열 쇼케이스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앨범 ‘왓 어 라이프’는 힙합 장르의 음악이 주를 이루고 있다. 찬열은 “둘이 어떤 장르를 가장 잘 살릴 수 있을지 고민했다. 너무 많은 장르를 하고 싶었지만, 힙합이 가장 잘 어울릴 것 같았다. 힙합은 저희의 삶을 진솔하고, 편안하게 담아낼 수 있는 장르라 생각했다. 저희를 보여주는 앨범을 만들자는 취지로 선택했다. 물론 너무 힙합에만 국한되지 않고, 열어놓고 생각했다”라고 강조했다.

     

    세훈&찬열은 직접 곡을 작업하고 이번 앨범에 대해 많이 고민한 만큼,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와 이루고 싶은 목표가 확실했다. 

     

    찬열은 “저희가 가진 선한 영향력을 음악을 통해서, 다른 매개체를 통해 널리 알리고 싶다. 저희를 통해 행복하고, 즐거운 인생을 살았으면 하는 모토가 있다”면서 “솔직히 가수로서의 철학이나 가치관이 잡히지 않았을 때는,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싶고, 아이돌에 국한되지 않고 더 올라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점점 시간이 지나면서 아이돌을 굳이 벗어날 필요가 없을 것 같았다. 그래서 부담감을 내려놓을 수 있게 됐다. 덕분에 긍정적인 음악이 나온 것 같다”라고 밝혔다.

     

    얻고 싶은 반응과 성과는 무엇일까. 찬열은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제일 크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기 때문에, 본연의 저희를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세훈은 “음원 차트를 통해 앨범이 잘 되는지 여부가 나오는데, 그걸 떠나서 많은 분들이 저희 음악을 듣고 힐링했으면 한다. 물론 거기에 플러스로 순위가 좋으면 더 좋겠다”라고 소망을 내비쳤다.

     

    한편 엑소 세훈&찬열은 22일 오후 6시 ‘왓 어 라이프’를 발매하고, 오후 6시 팬 쇼케이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변진희 기자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