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애플은 왜 인텔 5G 모뎀칩 사업 노리나

    • 매일경제 로고

    • 2019-07-24

    • 조회 : 6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왜 인텔의 5G 모뎀 사업에 관심을 갖는 걸까?

    애플이 인텔의 5G 모뎀 사업 인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 인수는 인텔의 특허와 인력까지 모두 포함할 전망이다. 성사될 경우 10억 달러 규모에 이른다.

    이번 소식은 크게 두 가지 점 때문에 관심을 모은다.

    첫재. 애플은 좀처럼 대규모 인수합병을 하지 않는다.

    둘째. 인텔은 애플이 퀄컴과 화해한 직후 스마트폰용 5G 모뎀 사업 철수를 선언했다.

    애플은 지난 해 출시한 아이폰XS 등에는 인텔 모뎀 칩을 탑재했다. 그 이전 출시된 구형 모델엔 퀄컴 4G 칩을 사용했다.

    애플이 지난 해 출시한 아이폰XS에는 인텔 모뎀 칩이 사용됐다. (사진=씨넷)

    애플이 모뎀 칩을 퀄컴에서 인텔로 바꾼 건 법정 분쟁 때문이었다. 퀄컴과 특허 라이선스 분쟁이 번지면서 계약 및 특허 소송에 돌입한 것. 결국 애플은 퀄컴 대신 인텔 모뎀 칩을 사용하게 됐다.

    ■ "공급망· 핵심칩 디자인 통제권 확보 큰 힘 될 것"

    구글과 달리 ‘월드 가든(walled garden)’ 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애플은 생태계 지배권 확보를 위해 많은 공을 들여왔다.

    하드웨어부터 소프트웨어까지 통제력을 강화하기 위해 부품 시장 쪽으로 영역을 확대해 왔다. 그 마지막 퍼즐이 바로 모뎀 칩을 자체 확보하는 방안이다.

    그런데 이 대목에서 애플의 고민이 적지 않았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경쟁사들이 5G 스마트폰을 내놓으면서 한 발 앞서가는 모습을 속수무책으로 보고만 있어야 했기 때문이다.

    애플이 퀄컴과의 법정 분쟁을 서둘러 마무리하는 결정적인 이유가 5G 모뎀 칩 확보였다. 인텔만 믿고 있을 경우 5G 아이폰 출시가 더 지연될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애플은 바로 그 인텔의 5G 모뎀 사업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언뜻 보기엔 이해되지 않는 상황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동안 애플의 추진해 온 전략을 살펴보면 충분히 해볼만한 거래란 사실을 알 수 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사진=씨넷)

    애플은 올해도 5G 아이폰을 출시할 가능성은 없다. 2020년부터 퀄컴 칩을 활용한 5G 아이폰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는 그 이후다. 퀄컴과의 분쟁을 통해 ‘기술 의존’이 얼마나 치명적인지 절감했을 애플로선 2020년 이후를 대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인텔의 5G 모뎀 사업은 매력적인 인수 대상이다. 지금 당장 5G 경쟁을 하기엔 다소 역부족이지만, 차근차근 미래를 준비하기엔 충분히 유용하기 때문이다.

    웨드부시의 대니얼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미국 씨넷과 인터뷰에서 “(인텔 칩 부문 인수는) 공급망 및 핵심 칩 디자인에 대한 미래 통제권을 강화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씨넷은 애플이 최근 10년 동안 부품 통제권을 강화하기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해 왔는지 잘 정리했다.

    애플은 모바일 기기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와 그래픽 칩, 블루투스 칩, 보안 칩 등을 자체 디자인해 왔다.

    지난 해엔 다이어로그 세미컨덕터 일부 사업을 인수했다. 인수 금액은 6억 달러. 이 조치로 아이폰의 메인 전력관리 반도체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 모뎀 칩은 애플의 최대 고민…미래전략 대비 차원

    현재 애플은 맥에 사용되고 있는 인텔 칩을 대체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계획대로 될 경우 2020년부터는 맥 컴퓨터도 아이폰, 아이패드 처럼 자체 생산 칩을 사용하는 프로세서 전략을 적용할 수 있게 된다.

    이런 전략에도 불구하고 애플이 자체적으로 통제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 메모리와 모뎀 칩이었다.

    자체 통제권을 갖지 못한 제품에 대해서도 애플은 명확한 원칙을 갖고 있다. 단일 업체에 지나치게 의존하지는 않는다는 전략을 적용한 것이다.

    이 전략에 따라 애플은 메모리 칩은 삼성, 마이크론을 비롯한 여러 업체 제품을 사용했다. 문제는 모뎀 칩이었다. 메모리 칩에 비해선 선택지가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부분에서도 애플은 특정 업체에 지나치게 의존하지 않는 전략을 택했다. 애플은 처음 아이폰을 내놓을 땐 독일 인피니언의 모뎀 칩을 사용했다. 인피니언은 2011년 인텔에 인수됐다.

    (사진=인텔)

    하지만 애플의 선택은 퀄컴이었다. 2011년 아이폰4S부터 2015년 출시된 아이폰6S까지는 퀄컴 모뎀 칩을 사용했다.

    2016년부터 ‘퀄컴 온리’ 전략이 다소 수정됐다. 아이폰7 일부 모델에 인텔 칩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 사이 퀄컴과 법정 분쟁에 들어가면서 애플의 선택은 또 다시 제한됐다. 애플이 지난 해 내놓은 아이폰에 인텔 모뎀 칩만 사용한 건 그 때문에 나온 고육책이었다.

    애플은 모뎀 칩을 자체 제작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계속해 왔다. 하지만 애플의 모뎀 독립은 최소한 2020년까지는 불가능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당분간 퀄컴에 의존할 수밖에 없단 의미다.

    결국 애플이 인텔 5G 모뎀 칩 부문을 노리는 것은 현재보다는 미래를 대비한 전략으로 봐야 한다. 당분간 퀄컴에 의존하면서 조금씩 모뎀을 자체 제작할 준비를 하겠다는 복안인 셈이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김익현/sini@zdnet.co.kr/미디어연구소장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디지털/가전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