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사자' 안성기 "'김상중 아니냐'던 중학생, 재밌는 충격…소통 욕심多"(인터뷰)

    • 매일경제 로고

    • 2019-07-24

    • 조회 : 1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안성기가 김상중으로 오해 받은 경험에 대해 "재미있는 충격"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안성기는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사자' 관련 인터뷰에서 "홍대 앞에서 게릴라 데이트를 하는데 중학교 1학년생이 나에게 '김상중 아니냐'고 하더라. 나도 그렇지만 김상중 씨도 기분이 안 좋았을 것 같다. 재밌는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어 안성기는 "젊은 사람들과 소통을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지금 제 위로 꾸준히 활동하는 선배들이 없고 늘 후배들과 활동을 하다 보니까 더 가까이 다가가려고 노력한다. 서먹하거나 어려워하는 거 없이 촬영 시작할 때 가까워지려 하다 보니 연기 호흡도 좋아지는 것 같다. 만남 자체로 좋은 분위기를 만들려고 상당히 노력을 많이 했다"고 박서준, 우도환과도 편하게 지내기 위해 먼저 다가갔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러한 노력이 연기에 도움을 준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껏 독립영화를 하고, 가을에도 독립영화를 하나 한다. 그런 기회가 많아져서 같이 참여를 하고 있는데, 김상중으로 오해 받는 사건도 발생하다 보니 안되겠더라. 좀 더 많은 사람들과 만날 수 있는 영화를 해야겠다 싶었다"며 "많은 사람들이 즐겁게, 긴장하며 볼 수 있는 영화를 하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사자'에 참여를 하게 됐는데, 김주환 감독도 안신부를 저로 생각하고 진행을 한 것이 고마웠고 잘 만났다고 생각한다"고 '사자' 출연에 대한 만족스러운 기분을 드러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또 안성기는 "마지막 액션이 근사하게 찍힌 거 같다. 저는 구마 촬영만 하다 보니까 구마 쪽이 강한 것이 아닌가 했는데 영화를 보니 박서준의 액션과 서사가 재미있었고, 코믹한 부분도 있어서 중간중간 쉬어가는 재미를 더한 것 같다. 이런 부분이 잘 혼합이 되어 있는 것 같다"고 '사자'만의 매력을 밝혔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안성기가 연기한 안신부는 어릴 적 불의의 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뒤 세상과 신에 대한 불신만 남은 용후를 만나 변화시키는 강한 신념의 구마 사제다. 그는 목숨을 걸고 임무를 수행하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동시에 따뜻한 매력으로 극 전반을 장악한다. 오는 31일 개된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박진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