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사자' 안성기 "'검은 사제들' 무서워 못 봐…참고한 모델 없다"(인터뷰)

    • 매일경제 로고

    • 2019-07-24

    • 조회 : 30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안성기가 '사자' 속 구마 사제 캐릭터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참고한 모델은 없다고 밝혔다.

     

    안성기는 24일 오후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사자' 관련 인터뷰에서 안신부 역할을 위해 배운 라틴어에 대해 "고통스러웠다"고 운을 뗐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그는 "우리가 문법을 배우는 것처럼 하면 안 될 것 같아서 우리말로 써 놓고 무조건 외웠다"며 "예전에도 피아노 연주를 해야 하는 장면 때문에 왼 손 한 달, 오른 손 한 달, 합쳐서 한 달씩 외우면서 배우곤 했다. 기억에 의존한 것이기 때문에 만약 중간에 틀리면 처음부터 다시 해야 하는 암담함이 있다. 이번에도 똑같이 외워서 라틴어를 구사했다"고 밝혔다.

     

    또 "무서운 것을 못 본다"고 밝힌 안성기는 "'검은 사제들'에서 강동원이 언어 구사한 것을 보고 싶었는데, 무서운 것 같아서 결국 못 봤다. 비교를 할 수가 없었다. 참고한 모델은 없다"며 "현장에서 세 명의 부마자를 만나는데, 바티칸에서 온 구마 사제이니까 라틴어에 감정을 많이 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소리를 많이 지르고 싸우듯이 했는데, 다른 사람들은 안 그랬다고 하더라. 그래서 다행이다 싶었다. 라틴어를 효과적으로 외우기 힘들었지만, 누가 해도 힘들었을거라고 생각한다. 결과적으로는 잘 소화한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연기할 때 특별한 답은 없다. 현장 상황에 맞게 하면 된다는 생각이었다. 보통 신부님을 생각했고, 사소한 것이라도 안신부라면 했을 것 같은 것을 했다. 상황에 충실하게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그러면서 안성기는 "평소 무서운 장면은 못 본다. TV를 보다가 무서운 장면이 나오면 실눈을 뜨고 소리를 줄인다"며 "프레임 밖에 뭐가 있을지 몰라서 무서운 거지 출연하는 건 무섭지 않다. 촬영하는 건 안 무섭다. 하지만 보는 건 무섭다. 조진웅 초대로 '해빙'을 보러갔는데 그 여파가 좀 가더라. 가지 말았어야 했는데, 의리로 갔다가 앉아서 당했다. 하지만 '사자'는 감정적으로 따뜻한 것도 있고, 기존 오컬트 영화와는 좀 다른 점이 많은 것 같다. 재미나게 볼 수 있는 요소가 많다"고 설명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안성기가 연기한 안신부는 어릴 적 불의의 사고로 아버지를 잃은 뒤 세상과 신에 대한 불신만 남은 용후를 만나 변화시키는 강한 신념의 구마 사제다. 그는 목숨을 걸고 임무를 수행하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동시에 따뜻한 매력으로 극 전반을 장악한다. 오는 31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박진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