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SK, 역대 최다 94승 도전…'후반기 출발' KBO리그, 주목할 기록들

    • 매일경제 로고

    • 2019-07-25

    • 조회 : 14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일주일간 달콤한 휴식을 취한 KBO리그가 26일부터 후반기 일정을 시작한다.

     

    역대 개막일 최다 관중 신기록을 세우며 기록과 함께 시작했던 KBO리그는 후반기에도 전반기 못지않은 풍성한 기록들이 계속될 전망이다. 치열한 순위 다툼과 기록 경쟁 속에 반환점을 돈 KBO리그의 후반기 눈여겨볼 점을 짚어본다.

     

    [SK와이번스]
    ◆홈런왕 대결과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

    전반기 22개의 홈런을 쏘아 올리며 4년 연속 20홈런을 달성한 SK최정은 후반기 거포 경쟁의 선두주자다. 최정은 현재 개인 통산 328홈런으로, 삼성 이승엽과 양준혁에 이어 3번째 350홈런 타자가 될 전망이다.

     

    올 시즌 유일하게 전 구장에서 홈런을 기록한 SK 로맥(21개)과 전반기 타점 1위(86타점)인 키움 샌즈(20개)가 최정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특히, 샌즈는 전반기 31개의 2루타로 2018년 한화 호잉이 기록한 시즌 최다 2루타 기록(47개) 경신에 17개를 남겨두고 있다.

     

    두산 페르난데스는 전반기 안타 1위(130개)에 이어 개인 시즌 최다 안타인 2014년 키움 서건창의 201안타에 도전한다. 잠실구장에서 16연승을 기록하며 특정 구장 연승 신기록을 세웠던 두산 린드블럼의 잠실구장 연승릴레이도 주목된다.

     

    전반기 승리, 승률, 평균자책점, 탈삼진 부문에서 모두 1위에 올랐던 린드블럼은 올 시즌 유력한 4관왕 후보자로 특히, 1983년 삼미 장명부가 기록한 220탈삼진에 94개를 남기고 있어 36년 만에 최다 탈삼진 신기록 수립 여부도 기대해볼 만하다.

     

    ◆마지막까지 계속될 팀과 연속 기록 경쟁

    64승으로 2010년 이후 9년 만에 전반기를 1위로 마감한 SK는 2016년과 2018년 두산이 기록한 팀 최다 승리(93) 경신에 30승만을 남겨두고 있다. 또한 36세이브와 10번의 완봉으로 최다 세이브(52, ’00 두산)와 최다 완봉(19, ’99 쌍방울)에도 도전한다.

     

    두산 역시 각종 팀 기록 달성을 앞두고 있다. 2만2천득점, 4만3천안타, 3천500홈런 등 후반기 시작 직후 달성이 예상된다. 올 시즌 4천600홈런, 6만6천루타 등 팀 통산 처음으로 달성한 기록들이 많은 삼성은 후반기에도 통산 첫 번째 2,600승과 24,000득점을 앞두고 있다.

     

    연속 기록 부문에서는 투수가 대세다. 후반기 150홀드에 도전하는 한화 정우람은 전반기 36경기에 등판, 10년 연속 50경기까지 달성까지 14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LG 진해수도 전반기 팀 내 가장 많은 경기인 48경기에 출장하며 29번째로 4년 연속 50경기 출장 달성을 앞두고 있다.

     

    외국인 투수 중에서는 브리검과 레일리가 눈에 띈다. 브리검은 올 시즌 8승을 기록하며 3년 연속 10승에, 레일리는 5년 연속 100탈삼진에 도전한다. 타자 중에서는 박병호, 최형우, 이대호 중 누가 먼저 통산 첫 번째로 6년 연속 100타점을 기록할지 눈길을 끈다.

     

    ◆각종 후반기 관전 포인트

    전반기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42경기에 등판해 10홀드(홀드 11위)를 기록한 LG 정우영은 1997년 이병규 이후 22년 만의 LG 출신 신인왕 자리를 노린다. 삼성 원태인은 전반기 불펜에서 선발로 전환하며 19경기에 등판, 평균자책점 2.86을 기록하며 LG 정우영과 함께 유력한 신인왕 후보로 떠올랐다.

     

    신인왕 자격은 안 되지만 화려한 피칭으로 세이브 2위에 오르며 SK의 마무리로 자리잡은 하재훈과 후반기 복귀 예정인 KT 강백호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개인 최고기록 경신을 앞둔 선수도 있다. 롯데 손승락은 삼성 오승환의 최다 세이브인 277세이브에 단 11세이브를 남겨두고 있다.

     

    심판과 기록위원의 경기 출장 기록 달성도 눈에 띈다. 김병주 심판위원은 역대 4번째로 2천500경기에 출장할 예정이다. 전일수 심판위원은 2천경기를, 김제원 기록위원장은 2천500경기 출장을 앞두고 있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김형태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