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복면가왕' 변정수, 성대결절·갑상선암 딛고 아름다운 도전

    • 매일경제 로고

    • 2019-07-28

    • 조회 : 26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사모님의 정체는 변정수였다. 2년 전 갑상선암 수슬을 받은 변정수는 '도전'에 의미를 부여했다.

     

    2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나이팅게일' 씨야 이보람을 꺾고 새롭게 가왕이 된 '노래요정 지니'에 맞서는 참가자들의 1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1라운드 마지막 무대는 사모님과 김기사의 대결로, 박현빈의 '오빠만 믿어'로 흥 넘치는 트로트 무대를 꾸몄다. 대결 결과 김기사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복면을 벗은 사모님의 정체는 모델 출신 배우 변정수였다. 변정수는 "제게 도전이었다"고 웃으며 "10년 전 성대결절수술이 왔고 2년 전 갑상선암 수술을 했다. 가수도 아닌데 왜 이렇게 시련을 줄까 싶었다. 가면을 쓰면 자신감으로 부끄러움을 이겨내지 않을까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전했다.

     

    그는 "딸 둘이 미국에 있는데 절대 나가지말라고 했다. 엄마는 예쁜 모습만 보여주고 망신 당하지 말라고 했다. 좀 흔들렸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변정수는 "제가 올해 46살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창피한 무대지만, 그것조차도 도전이라고 생각한다. 누구의 아내나 엄마로서가 아니라 변정수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도전을 해봤으면 좋겠다"고 무대의 의미를 전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이미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모집중 체험단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