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악마가' 정경호, 벌거벗은 채 이설과 마주쳤다.."돌아보지 마" 절규

    • 매일경제 로고

    • 2019-08-07

    • 조회 : 328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정경호가 벌거벗은 채 이설과 마주쳤다.

     

    7일 방송된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김이경(이설 분)이 벼랑 끝에 몰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이경의 집주인은 이경의 전세금을 가지고 달아나고, 김이경은 집에 쫓겨난다. 갈때가 없는 김이경은 알바하는 카페에서 신세를 지지만, 비오느날 괴한의 출연으로 결국 갈 데가 없어진다. 사장은 "너 혼자 있는 거 알고 온 양아치인 것 같다"며 위험하다고 말한 것.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 [tvN 캡처]

    김이경은 거리를 헤매다 결국 안하려고 했던 하립의 집 도우미 제안을 수락한다. 자신을 대신할 영혼을 찾아다니던 하립(정경호 분)은 고민에 빠지고, 자다가 일어나 샤워를 하러 욕실에 들어간다.

     

    욕실에는 김이경이 욕조를 닦고 있었고, 옷을 벗고 있었던 하립은 김이경의 머리를 발끝으로 밀며 "돌아보지 마"라고 외쳤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걸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로 매주 수목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이지영

    운영자 님의 다른 글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연예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