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앱다운로드받기

    에누리 가격비교

    모바일로 더욱 특별해진 가격비교!

    QR코드 스캔
    QR코드
    앱 다운로드
    구글 PLAY스토어
    애플 스토어
    다운로드 SMS 보내기
    SMS보내기
    앱 설치페이지 주소를 무료문자로 발송해 드립니다.
    입력하신 번호는 저장되지 않습니다.
  • 더보기
  • 기아, 새얼굴·성능 개선 '더 뉴 EV6' 공개…계약 본격 시작

    • 매일경제 로고

    • 2024-05-14

    • 조회 : 6,425

    • 댓글 : 0

    비밀번호 입력 닫기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 적용해 역동성·미래지향 이미지 강조
    주행거리 494km로 개선…가격은 '동결'

    13일 서울 강남구 기아360에서 기아의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V6'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EV6'가 전시돼 있다. /서예원 기자

    [더팩트 | 김태환 기자] 기아 전동화 전환의 포문을 열었던 모델 'EV6'가 새로운 얼굴과 향상된 성능으로 다시 돌아왔다.

     

    기아는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중형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EV6(신형 EV6)'를 공개하고 계약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아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EV6'의 측면 모습. /서예원 기자

     

     

    EV6는 지난 2021년 8월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기아 최초 모델로 출시됐다. 우수한 디자인과 상품성으로 세계 시장에서 누적 21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신형 EV6는 3년만에 공개되는 상품성 개선 모델로, 신규 패밀리룩을 반영한 외관 디자인과 4세대 배터리를 탑재해 주행가능거리를 개선했다. 여기에 차량과 사용자 간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소프트웨어중심차량(SDV) 기능을 비롯한 다양한 편의· 안전사양도 탑재됐으며, 전 트림의 가격을 동결해 소비자 부담을 낮추었다.

     

    기아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EV6'의 후면 모습. /김태환 기자

    외관에서는 우선 기아의 새로운 패밀리 룩인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적용된 주간주행등(DRL)을 채택해 미래지향적인 느낌과 역동성을 주고, 날개 형상의 범퍼 디자인을 적용해 한층 넓은(와이드) 인상을 더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기아360에 마련된 전시장에서 기아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V6'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EV6'가 공개됐다. 더 뉴 EV6는 19인치 신형 휠이 적용된다. /서예원 기자

    측면부는 볼륨감을 더해 남성적 이미지도 주었으며 견고한 이미지의 휠 디자인을 적용했다. 후면부도 넓은 형태의 스타맵 라이팅을 적용해 미래지향 느낌을 강조했고, 날개 형상의 범퍼 디자인으로 전면부와 통일감을 선사했다.

     

    함께 출시되는 GT-라인 모델은 전후면 범퍼를 더욱 스포티한 형상으로 바꾸고, 프론트 LED센터 포지셔닝 램프와 전용 20인치 휠을 추가하는 등 차별화된 디자인을 제공한다.

     

    기아 '더 뉴 EV6'의 1열(위) 모습과 시트를 폴딩한 적재 공간의 모습. /김태환 기자

    신형 EV6의 실내는 기존 수평적 조형에 새로운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한층 고급스럽고 현대적인 느낌을 살렸다.

     

    역동적인 모습의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새 앰비언트 라이트로 내부를 더욱 넓어 보이도록 만들었다. 세련된 D컷 형식의 스티어링 휠(운전대)과 크래시 패드에 신규 패턴을 적용, 스포티한 느낌을 강조했다.

     

    기아 '더 뉴 EV6'에는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된 스티어링 휠로 스포티함이 더욱 강조됐다. /서예원 기자

    센터 콘솔에는 지문 인식 시스템을 추가하고, 스마트폰이 움직이지 않도록 구조를 개선한 무선 충전 패드를 장착했다.

     

    신형 EV6는 84kWh의 4세대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를 기존 475km에서 494km로 개선시켰다. 급속 충전 속도도 높여 350kW급 초고속 충전 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기존 '주파수 감응형 쇽업소버'의 성능도 개선해 거친 노면에서의 승차감도 개선했고, 모터 소음 제어 최적화, 후륜 모터 흡차음 면적 확대로 정숙성을 강화했다.

     

    기아가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EV6'를 활용해 캠핑을 즐기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 /서예원 기자

    B필러의 두께를 늘리는 등 차체 강성도 보강했고, 2열 측면 에어백을 추가해 10 에어백 시스템을 탑재해 안전성도 높였다.

     

    아울러, SDV 기반의 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도 대거 탑재해 편의성도 끌어올렸다.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ccNC(connected car Navigation Cockpit)'를 적용했고,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범위 제어를 확대 적용했다.

     

    이외에도 △고음질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자연어 음성 인식 △무선 애플 카플레이·안드로이드 오토 △워크 어웨이 락 △e-하이패스 △디지털키 2 △지문 인증 시스템 기능도 제공한다.

     

    13일 서울 강남구 기아360에서 기아의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V6'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EV6'가 전시돼 있다. /김태환 기자

    여기에 △정전식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HoD) △차로 유지 보조 2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전방 · 측방 ·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전동식 틸트&텔레스코픽 스티어링 휠 △에어컨 광촉매 살균 시스템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 △디지털 센터 미러(DCM) △빌트인캠 2 등도 탑재됐다.

     

    상품성 개선에도 불구하고 기아는 가격을 동결했다. 롱레인지 모델 기준 △라이트 5540만원 △에어 5824만원 △어스 6252만원 △GT-라인 6315만원이다,

     

    기아 관계자는 "EV6는 기아 전기차 라인업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대표 전기차"라며 "차별화된 디자인과 강화된 상품성으로 기아의 전동화 시장 선도에 또 한번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kimthin@tf.co.kr

     



    김태환

    신고

    뉴스 인기 게시글

    전체 댓글

    0/1,000

    등록

    스포츠/자동차 뉴스의 다른 글

    로그인 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로그인 하고 에누리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을 받으세요!

    에누리TV

    더보기

    커뮤니티 인기글

    더보기

    BEST 구매가이드

    더보기

    사용자 리뷰

    더보기

    투데이 HOT CLIP

    더보기
      이전글
      다음글